김제선, 사전교감설 일축 "황운하 의원을 잘 모른다"

기사등록 2024/02/07 13:12:23

"영입결정은 중앙당에서 하는 것"

"당원들과 직접 소통하고 협력하겠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15·16·17차 인재영입식에서 김제선 희망제작소 이사에게 점퍼를 선물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은 박정현 최고위원. 2024.02.0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15·16·17차 인재영입식에서 김제선 희망제작소 이사에게 점퍼를 선물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은 박정현 최고위원. 2024.02.07. [email protected]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제17호 인재영입 인사인 김제선(60) 희망제작소 이사가 황운하 의원(대전중구·시당위원장)과의 사전 교감설을 일축했다.

김 이사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황운하 의원이 기존 예비후보들 외에 중구청장 재선거에 출마할 제3의 인물을 찾고 있다는 설과 관련해 사전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황운하 의원은 잘 모르는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대전을 떠났다 왔고, 영입 결정은 중앙당에서 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황 의원의 판단이나 생각은 잘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미 당내 중구청장 재선거 예비후보자 6명이 등록돼 있는 만큼 강력한 반발 가능성에 대해선 "지역에서 열심히 일하신 분들이다. 윤석열 독재에 맞서 싸우고 지역소멸을 막아야한다는 점에선 같은 마음일 것"이라며 "향후 직접 소통하고 협력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총선거 속에서 이뤄지는 재선거다. 잘 협력해서 민주당이 승리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평당원협의회가 7일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회견을 열고 4월 총선과 중구청장 재선거 전략공천 반대와 공정한 경선관리를 주장하고 있다. 2024.02.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평당원협의회가 7일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회견을 열고 4월 총선과 중구청장 재선거 전략공천 반대와 공정한 경선관리를 주장하고 있다. 2024.02.07.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대전시당 평당원협의회는 이날 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구청장 전략공천을 해서는 안된다며 김 이사의 전략공천설을 정면으로 반대했다.

이들은 "많은 예비후보를 제치고 중구청장 후보로 단수 공천하기로 했다는 소문을 퍼트리거나 공천을 하면 민주당을 응원하는 시민들이 돌아설 것"이라고 경고하며 "본선서 시민 지지를 얻는 제일 중요한 것은 '화합'으로, 공정하게 경선하고 결과에 승복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4월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중구청장 재선거는 국힘소속 김광신 전 중구청장의 당선무효형 확정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에선 이날 까지 권중순 전 대전시의회 의장, 이광문 전 중앙당 정책위부의장, 조성칠 전 대전시의원, 강철승 전 국회의원 보좌관, 전병용 전 대전시 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 김경훈전 대전시의회 의장이 등록했다.

국민의힘에선 윤선기 전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부위원장과 김연수 전 중구의회 의장이 이름을 올렸다.   

국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귀책사유 지역구 무공천' 원칙에 따라 민주당과 무소속 후보간 대결이 유력해졌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기사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