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연 "30년째 가족 부양…지금까지 번 돈 다 줬다"

기사등록 2023/11/27 09:12:56

이승연
이승연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이승연이 "30년째 가족을 부양 중"이라고 고백한다.

이승연은 내달 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아버지는 평생 회사 생활을 5년밖에 안 했다"며 "내가 사회생활 처음 시작할 때부터 (수입을) 다 부모님께 드렸다"고 털어놓는다. 아버지는 "(승연이가) 내 인생의 모든 것을 처음부터 알아서 다 해준다"며 "얼굴 봐도 면목이 없다. 내가 아버지가 되어서···. 허수아비 같이 평생"이라며 미안해 하고, 이승연 역시 눈물을 쏟는다.

이 예능물은 세상 누구보다 가깝지만, 때론 세상 누구보다 멀게만 느껴지는 아빠와 딸 이야기다. 이승연은 제작진과 사전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아버지와 내가 할 만한 대화나 사람들 앞에서 할 이야기들이 있을까 싶은 마음에 고사하려 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내가 모르는 부모님 생각이 있지 않을까, 그걸 내가 놓치고 있는 건 아닌가 싶었다"며 "촬영하는 과정 중에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더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빠하고 나하고는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이 될 것"이라며 "그러다 보면 안 풀린 매듭이 풀리게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난 방송이라는 틀을 통해 이런 계기가 생겼지만, 그러지 못한 분들은 방송을 보고 같이 이해하고 풀어나가면 참 의미있을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