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국왕, 첫 '국빈' 윤에 최고 예우…왕세자 영접·황금마차 행진(종합)

기사등록 2023/11/22 00:00:55

최종수정 2023/11/22 00:05:29

국빈 공식환영식…예포 41발 최고 예우

군악대, 아리랑 연주…한국어로 보고도

7대 마차…김 여사-왕비는 별도로 탑승

10여분 대로 행진…버킹엄궁 환영 오찬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마차를 타고 런던 버킹엄궁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3.11.21. photo1006@newsis.com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마차를 타고 런던 버킹엄궁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3.11.21. photo1006@newsis.com

[런던·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승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예포 41발 발사와 왕세자 영접, '황금마차' 행진 등 찰스 3세 국왕의 '최고 예우' 를 받았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정오께 국빈 환영식을 시작으로 공식 국빈 일정을 시작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숙소로 찾아온 윌리엄 영국 왕세자 부부의 영접을 받으며 공식 환영식이 열리는 '호스 가즈(Horse Guards)' 광장으로 이동했다.

윤 대통령은 오후 12시8분께 광장에 도착해 찰스 3세 국왕 부부와 악수를 나눈 뒤, 대기하고 있던 리시 수낵 총리와 데이비드 캐머런 외교장관 등 영국 측 각료들과도 인사했다.

영국 측은 예포 41발을 발사했다. 이는 최고 예우 수준으로, 통상 국가 원수에 대한 예포는 21발이지만, 국빈 방문의 경우 20발을 더한다.

윤 대통령은 광장에서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왕실 근위대를 사열했다. 군악대는 아리랑을 연주했고, 의장대장은 한국어로 사열 준비를 보고했다.

윤 대통령과 찰스 3세 국왕은 근위대 사열을 마친 후 마차에 동승해 '더 몰(The Mall)' 대로를 따라 버킹엄궁으로 이동했다.

마차 대형은 총 7대로 윤 대통령과 찰스 3세 국왕, 김 여사와 커밀라 파커 볼스 왕비가 각 1대씩 탑승했다.

세번째 마차에는 윌리엄 왕세자 부부와 추경호 부총리가 함께 탔고, 네번째 마차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영국 측 인사와 동승했다.

윤 대통령과 찰스 3세 국왕은 마차 안에서 담소를 나누며 버킹엄궁으로 10여분간 이동했다. 대열이 광장을 빠져나갈 때 군악대가 애국가를 연주했다.

윤 대통령과 찰스 3세 국왕 행렬은 12시28분께 버킹엄궁의 입구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 부부와 찰스 3세 국왕 부부, 윌리엄 왕세자 부부 등은 버킹엄궁에서 소규모 환영 오찬을 이어갔다.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2023.11.21. photo1006@newsis.com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2023.11.21. photo1006@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ksm@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