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발언에 또 날 세운 중국…"대만문제 간섭말라"

기사등록 2023/11/21 03:14:33

최종수정 2023/11/21 05:35:29

尹, 영국 언론과 인터뷰…규칙 기반 해양질서 강조

[베이징=AP/뉴시스] 기자회견 중인 마오닝(毛寧)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모습. 2023.11.21
[베이징=AP/뉴시스] 기자회견 중인 마오닝(毛寧)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모습. 2023.11.21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정부가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외신 인터뷰에서 대만 문제를 언급한 데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가 무엇을 하든 무엇을 하지 않든 다른 사람이 이래라저래라해서는 안 된다"면서 "대만 문제는 순수 중국 내정으로, 외부세력의 간섭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영국 국빈방문을 앞두고 20일 보도된 영국 텔레그래프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은 북핵 위협과 대만해협·남중국해 문제 등 여러 지정학적 리스크 요인을 안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는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남중국해를 포함한 역내의 규칙 기반 해양질서 확립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고 밝혔다.

마오 대변인은 “내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중국은 책임감 있는 대국으로서 국제 및 지역 문제에서 중요하고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한다는 것"이라며 "중국은 우리의 책임과 이익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중국은 아세안 국가들과 함께 이 문제를 잘 처리할 능력, 자신감, 지혜가 있다"면서 ”한국은 남중국해 문제의 당사자가 아니기 때문에 끼어들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다만 중국의 반응은 지난 4월 윤 대통령의 대만 관련 발언 당시에 비해 다소 완화됐다는 평가가 있다.

당시 윤 대통령은 미국 국빈방문을 앞두고 외신 인터뷰에서  대만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국제사회와 함께 힘에 의한 현상 변경에 절대 반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중국 외교부는 ”대만 문제는 순전히 중국의 내정이며, 중국의 핵심이익 중 핵심"이라면서 “대만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중국인 자신의 일이며 타인의 말참견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한국 외교부는 "무례한 발언은 외교적 결례"라고 강하게 반발하면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윤 대통령 발언에 또 날 세운 중국…"대만문제 간섭말라"

기사등록 2023/11/21 03:14:33 최초수정 2023/11/21 05:35:29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