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해군 中음파탐지기 부상 주장에…中국방부 "사실아냐"

기사등록 2023/11/21 00:38:06

최종수정 2023/11/21 01:13:29

호주 "中군함 음파탐지기 작동으로 해군 잠수부 위험"

중국 "국제 규정 엄격히 준수…안전 거리 유지"

[서울=뉴시스] 최근 호주 국방부가 작전 중이던 자국의 해군 잠수부들이 중국 군함의 음파탐지기에 다쳤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중국 국방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사진은 지난해 7월 26일 정례브리핑 중인 우 대변인의 모습. 2023.11.21
[서울=뉴시스] 최근 호주 국방부가 작전 중이던 자국의 해군 잠수부들이 중국 군함의 음파탐지기에 다쳤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중국 국방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사진은 지난해 7월 26일 정례브리핑 중인 우 대변인의 모습. 2023.11.21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최근 호주 국방부가 작전 중이던 자국의 해군 잠수부들이 중국 군함의 음파탐지기에 다쳤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중국 국방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20일 중국 국방부는 우첸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호주 측의 주장은 사실과 완전히 다르다"며 "중국은 이에 단호한 반대를 표하고, 이미 호주 측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중국 국방부는 또 "최근 호주 호위함 투움바함이 동중국해 부근 해역에서 활동했고 중국 구축함 닝보함이 관련 규정에 따라 추적·감시와 식별·검증 등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중국 군함은 '해상 우발적 충돌방지 행동강령(CUES)'과 '국제해상충돌방지규칙' 등 국제 규칙을 엄격히 준수했고, 호주 군함과 안전한 거리를 유지했으며 호주 측 잠수 작업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그어떤 행동을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18일 리처드 말스 호주 국방장관은 성명을 통해 “중국이 안전하지 않고 비전문적인 행동으로 호주 해군 잠수부들이 작전 중 위험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즉 지난 14일 자국의 장거리 호위함인 HMAS 투움바함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프로펠러에 어망이 걸리는 일이 발생해 잠수부를 투입했고, 중국 해군 구축함은 호주 측의 거리 유지 요청을 무시한 채 음파탐지기를 작동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호주 측에 따르면 잠수 작전을 벌이던 호주 대원들은 급히 물 밖으로 나왔지만, 일부는 음파탐지기에 노출됐고 경미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국방부는 또 "중국과 일본은 그 해역에 경계를 만들지 않았기 때문에 중국의 군사 활동이 일본의 EEZ에서 진행됐다거나 진입했다는 주장이 성립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호주는 사실을 존중하고 중국에 대한 무모하고 무책임한 비난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양국 상호신뢰 증진에 도움 되는 일을 많이 하고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긍정적인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호주 해군 中음파탐지기 부상 주장에…中국방부 "사실아냐"

기사등록 2023/11/21 00:38:06 최초수정 2023/11/21 01:13:29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