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통화 꺼리는 MZ세대…알바 구직도 문자로

기사등록 2023/10/31 10:47:20

최종수정 2023/10/31 10:49:43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전화 통화 시 긴장, 불안, 두려움 등을 느끼는 MZ세대가 늘면서 아르바이트 지원이나 면접 등 구직 관련 문의도 전화보다 문자 및 채팅 기능을 주로 활용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MZ세대 149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콜 포비아 증상을 겪고 있다는 이들은 35.6%로 지난해 동일 조사(29.9%)보다 5.7%p 늘었다. 가장 선호하는 소통 방식 역시 '문자, 메시지 앱 등 텍스트 소통'이라 응답한 비율이 61.4%에서 70.7%로 상승했다.

성별로는 남성(20.9%)보다 여성(45.7%)에게서 콜 포비아 증상을 겪고 있다는 응답이 2배 이상 높았다. 텍스트 위주 소통 방식에 대한 선호도 역시 여성(75.9%)에게서 더 높은 비율로 집계됐다. 

MZ세대가 생각하는 전화 통화의 가장 큰 어려움은 '생각을 정리할 틈 없이 바로 대답해야 하는 점(60.0%, 복수응답)'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생각한 바를 제대로 말하지 못할 것이 걱정돼서(55.9%) ▲문자, 메시지 등 비대면 소통이 훨씬 익숙해서(51.6%) ▲상대방의 말을 잘 알아듣지 못할 것이 걱정돼서(29.5%) ▲할 말이 떨어졌을 때 침묵이 불안해서(24.2%) 등도 전화 통화를 하기 어려운 이유로 꼽았다. 

콜 포비아 증상을 겪는 MZ세대가 주로 호소하는 증상은 '전화를 받기 전 느끼는 높은 긴장감과 불안(64.0%)'으로 집계됐다. 더불어 ▲전화가 오면 시간을 끌거나 받지 않음(51.2%) ▲전화 통화 시 앞으로 할 말이나 했던 말을 크게 걱정(47.8%) ▲전화 통화 시 심장이 빠르게 뛰거나 식은땀이 나는 등 신체 변화(22.0%) 등도 언급됐다.  

콜 포비아 대처 방법으로는 '모르는 번호의 전화는 받지 않기(39.2%)'가 가장 많이 꼽혔다. 다음으로 ▲전화 통화를 최소화하고 이메일, 문자 위주로 소통(28.8%) ▲전화 통화를 하기 전 미리 대본 작성(28.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