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타이어 신발·비동물성 옷…콘진원, 지속가능패션 팝업 전시

기사등록 2023/09/20 09:45:32

[서울=뉴시스]지속가능패션 팝업 전시 포스터.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2023.09.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지속가능패션 팝업 전시 포스터.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2023.09.20.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국내 지속가능패션 브랜드를 소개하는 팝업 전시 '플레이 블루! 플레이 그린!'을 22일부터 2주간 서울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 1층 코스모너지 광장에서 개최한다.

지속가능패션이란 제작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적·윤리적 문제를 최소화하는 등 패션을 통해 ESG 가치를 확산하려는 노력을 뜻한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 진행되는 이번 전시엔 콘진원 주관 '2023년 지속가능패션 제작지원 사업'에 참여 중인 브랜드들이 나선다. 친환경 디자인과 소재, 공존과 윤리적 소비 등 디자인 철학과 가치관을 전달할 예정이다. 얼킨, 비건타이거, 르쥬, 몽세누, 비스퍽, 뮌, 시지앤이, 트레드앤그루브, 템츠, 할리케이 등 10개사가 참여한다.

이중 트레드앤그루브는 폐타이어로 만든 신발을 통해 버려졌던 타이어가 새로운 일상을 함께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비건타이거는 비동물성 소재를 활용한 옷을 소개하며 자연과의 공존을 위한 이야기를 담았다.

누구나 관람할 수 있는 전시는 경쾌한 분위기의 테니스 코트를 재해석한 공간으로 구성했다. 브랜드 제품 도슨트 소개는 물론 친환경 활동에 동참할 수 있는 무료 수선·세탁, 리페어샵, 친환경 굿즈 증정, 게임숍 등 참여형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조현래 콘진원 원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의 지속가능패션 브랜드가 우리 일상에 더 가까이 다가가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