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빵 안에 커다란 '풍뎅이' 꿈틀… '기겁'

기사등록 2023/09/20 10:08:35

최종수정 2023/09/20 14:45:17

빵 제조업체 "180도 고온으로 빵 제조…살아있는 곤충 불가능"

빵 속에 나왔다고 주장되고 있는 풍뎅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빵 속에 나왔다고 주장되고 있는 풍뎅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예진 인턴 기자 = 편의점 빵에서 살아 있는 벌레가 나왔다고 주장하는 소비자의 글이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소비자 A 씨는 "밥 대신 먹으려고 샀는데 풍뎅이가 내 밥을 다 먹었다"며 뜯겨진 빵 봉지의 사진을 올렸다. 이후 추가로 영상을 공개했는데, 살아있는 시커먼 곤충이 꿈틀대고 있는 모습이 충격을 안겼다.

그는 "구매하고 바로 그날 먹으려고 했고, 빵 봉지를 뜯을 때 편의점 사장님도 있었다"며 회사 측에선 당일 과장급을 보내서 제품 회수를 시도했다"며 "모바일 상품권 4만원을 제시하더라. 그 이후 1339 민원 신고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A 씨는 빵과 함께 풍뎅이로 추정되는 곤충은 본사에서 회수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이렇게 큰 게 어떻게 들어간 거냐" "나 같으면 비명 지르고 까무라쳤을 것" "제조과저에서 고열이 가해지는데 저 정도로 큰 살아 있는 곤충이 나오기 어려울 것 같다" "뜯기 전 빵 봉지 안에 있고 살아 있었다면 포장 단계에서 들어갔을 것"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빵 제조업체 관계자는 "180도 고온으로 제조하는 것이기 때문에 살아있는 풍뎅이는 들어가기 어렵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편의점 빵 안에 커다란 '풍뎅이' 꿈틀… '기겁'

기사등록 2023/09/20 10:08:35 최초수정 2023/09/20 14:45:17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