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6000여년만에 깨어난 시베리아 동토층 벌레

기사등록 2023/07/29 06:02:00

영국 텔레그래프 "매머드와 공존했던 석기시대 벌레, 깨어나 번식"

휴면 들어갔던 '선충류'…다세포 생명체 중 가장 오래된 사례

학계 "진화 과정 이해하는데 중요한 발견…세대시간 늘어날 수 있어"

[서울=뉴시스] 매머드와 지구상에 공존했던 석기시대 벌레가 시베리아 언 땅에 갇혔다가 4만6000여년만에 깨어났다고 27일(현지 시간) 영국 텔레그래프는 보도했다. 사진은 석기시대 벌레 '파나글로라이무스 콜리맨시스'를 확대한 모습. (사진=MAX-PLANCK-GESELLSCHAFT 홈페이지 캡처) 2023.07.28.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매머드와 지구상에 공존했던 석기시대 벌레가 시베리아 언 땅에 갇혔다가 4만6000여년만에 깨어났다고 27일(현지 시간) 영국 텔레그래프는 보도했다. 사진은 석기시대 벌레 '파나글로라이무스 콜리맨시스'를 확대한 모습. (사진=MAX-PLANCK-GESELLSCHAFT 홈페이지 캡처) 2023.07.28.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양정빈 인턴 기자 = 매머드와 지구상에 공존했던 석기시대 벌레가 시베리아 언 땅에 잠들었다가 4만6000여년만에 깨어났다.

영국 텔레그래프 등은 지난 27일(현지 시간) 시베리아 동토층에 묻혔던 '파나글로라이무스 콜리맨시스(Panagrolaimus kolymaensis)' 라는 이름의 벌레들이 깨어나 번식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 생물은 2018년 러시아 과학자들에 의해 시베리아 콜리마 강 인근 빙하 퇴적층에서 처음 발견됐다.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이 벌레는 이전에는 알려지지 않았던 종으로, 마지막 빙하기에 휴면에 들어갔던 선충류의 일종으로 확인됐다. 선충류는 휴면을 하면서 극한 환경에서도 생존력을 발휘하는 생명체로 알려져 있다. 휴면은 동식물이 생활기능이나 발육을 멈추는 것을 뜻한다.

동토층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 결과에 따르면 이 벌레들은 12만6000년에서 1만17000년 전인 '플라이스토세' 후기부터 땅 속에 얼어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진들이 동토층 샘플을 정밀하게 측정한 결과 선충이 발견된 영구 동토층은 4만6000년 전의 것으로 나타났다.

1㎜도 안되는 작은 크기의 이 벌레들은 충분한 영양 공급을 통해 생명을 되찾았다. 처음 발견된 벌레들은 몇 개월밖에 살아남지 못했지만 새롭게 번식한 벌레들을 대상으로 연구가 진행 중이다.

연구를 담당하는 독일 쾰른대 필립 쉬퍼 박사는 벌레들이 되살아난 즉시 번식을 시작했다며 "실험실에 벌레 배양종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2억5000만년 전의 단세포 미생물이나 박테리아가 되살아난 경우는 있었지만 다세포 생명체 중에선 이번이 가장 오래된 사례라고 텔레그래프는 설명했다.

해당 연구 결과를 발표한 독일의 연구소 MPI-CBG의 테이무라스 쿠르찰리아 교수는 "이 발견은 진화 과정을 이해하는 데 중요하다"며 "세대 시간이 수일에서 수천 년으로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세대 시간은 한 개체가 자라서 자식 개체를 번식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뜻한다.

일부 학자들은 이처럼 종을 되살리는 과정에서 고대 바이러스도 함께 부활해 인류나 환경이 위협받을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b0805@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