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보 단장 "체호프 4대 명작 '벚꽃 동산'...30년 만에 첫 연출"

기사등록 2023/04/18 06:04:00

최종수정 2023/04/18 06:34:40

[서울=뉴시스]연극 '벚꽃 동산' 사진. (사진=국립극단 제공) 2023.04.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연극 '벚꽃 동산' 사진. (사진=국립극단 제공) 2023.04.17.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국립극단이 안톤 체호프의 사실주의 연극 '벚꽃 동산'을 5월4일부터 28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선보인다.

세계적인 극작가 체호프의 4대 명작으로 손꼽히는 '벚꽃 동산'은 1903년부터 지금까지 120년간 꾸준히 사랑 받고 있다. 체호프의 유작이자 마지막 장막극이기도 하다.

체호프는 이 작품에 '희극'이라고 주석을 달고 있지만, 작품에는 삶의 희극성과 비극성이 사실적이고 객관적인 태도로 녹아 있다. 혁명을 전후해 격변하는 시대에 과거와 현재의 가치관이 뒤섞인다. 여전히 과거에만 사로잡혀있는 귀족의 몰락과 변화된 현재를 살며 성장하는 상인 계급은 대조적이다. 경매 위기에 놓인 벚꽃 동산의 지주 라네프스카야와 뛰어난 현실감각으로 성공한 상인 로파힌을 비롯해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한다.

연출은 김광보 국립극단 단장 겸 예술감독이 맡았다. 그의 연출 인생 30년 만에 처음으로 연출하는 체호프 작품이다.

김 연출은 "'벚꽃 동산'은 인간의 몰락과 부상이 공존하는 작품이다. 기존에 사치와 향락에 젖은 캐릭터로만 주로 묘사됐던 라네프스카야 캐릭터를 보다 깊이 있게 분석해 인물의 입체성을 살리고, 적확한 희곡 해석을 통해 원작과 가장 가까운 작품으로 관객들과 만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벚꽃 동산의 지주인 '라네프스카야' 역에는 배우 백지원이 출연한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그가 5년 만의 연극 무대에 복귀한다.

라네프스카야 집안에서 오랫동안 일해온 농부의 자식이자 신흥 상인으로, 벚꽃 동산을 사들이는 '로파힌' 역은 지난해 '세인트 조앤'으로 연극 무대에 돌아온 이승주가 맡았다. 제59회 동아연극상 연기상을 수상한 하지은은 가정교사 '샤를로타' 역으로 나선다.

국립극단은 "이번 공연은 '갈매기' 이후 명동예술극장에서 7년 만에 선보이는 체호프 작품"이라며 "예매 개시 일주일 만에 전체 좌석이 80% 가까이 팔려 나가며 정통 고전에 목말랐던 연극 팬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작품은 영상 공연물로 제작돼 추후 국립극단 온라인 극장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다. 5월14일 공연 종료 후에는 김광보 연출과 배우 백지원, 이승주, 정슬기, 윤성원이 참석하는 '예술가와의 대화'가 진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