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박용진 "文, 당 화합하면 신뢰 얻을 것…좌표찍기 걱정"(종합)

기사등록 2023/03/19 14:29:26

최종수정 2023/03/19 14:33:55

지난 17일 경남 사저에서 文 만나

"어려움 잘 극복하면 총선서 좋은 결과"

"변화 강조...역동적 정치문화 회복해야"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1월2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및 당 지도부와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2023.01.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1월2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및 당 지도부와 대화를 하고 있다.(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2023.01.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얼마 전 만난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총선을 앞둔 당의 상황에 대해 '달라지고, 결단하고, 화합하면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취지의 의견을 전했다고 19일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7일 경남 양산 사저에서 문 대통령을 만났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민주당의 총선 승리가 단지 검찰을 앞세운 윤석열 정부의 탄압에 맞서기 위한 것만이 아니라 우리 국민의 삶과 건강, 미래를 생각했던 문재인 정부의 성과가 무너지고 대한민국이 후퇴하는 것을 막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도 '민주당이 조금 달라지고, 뭔가 결단하고 그걸 중심으로 또 화합하고 이런 모습을 보이기만 해도 내년 총선은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해줬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치에서 중요한 것은 악재나 조건의 어려움 자체가 아니라 그것을 어떻게 극복해가는 모습이고 국민들께서는 그것을 보고 계신다. 민주당의 지금 어려움을 잘 극복해 나가고 화합해 나가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는 조언도 해줬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 결과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고도 한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이) '세 번의 민주 정부에 걸친 노력의 결과로 마침내 영남의 지역 구도를 획기적으로 넘어설 수 있었는데, 지난 지방선거에서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게 돼 아쉽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결국 민주당이 이번 총선을 잘 치러야 과거 우리 정부에서 했었던 우리 대한민국 국민 삶에 소리 없는 혁명을 끌고 갔던 정책들을 복원하고 발전적으로 계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같은 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께 선물한 두 권의 책'이라는 제목의 글을 재차 페이스북에 올렸다.

해당 책은 로버트 케네디의 83일간의 선거운동 기간을 그린 '라스트 캠페인'과 넬슨 만델라 대통령에 대한 만화 '넬슨 만델라의 위대한 협상'이라고 한다.

그는 "두 책 모두 제가 대통령 후보 경선을 준비하면서 읽었고, 정치 지도자의 자세와 책임감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는 계기를 주었던 책"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두 권의 책을 받아보고는 '정치인이 증오의 씨앗을 뿌리면, 밑에 내려가면 그게 갈수록 증폭이 돼 밑에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그것이 정말 굉장하게 돼 버린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당내 좌표찍기, 문자폭탄, 증오와 혐오의 언어들이 난무하고 보수, 진보 진영 간의 갈등이 나라를 분열시키는 상황에 대해 걱정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당내 민주주의의 회복, 건강한 토론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도 전달했다고 한다. '그것이 꽉 막혀서 심한 공격을 받게 되고, 말 한마디 못 하게 되면 안 된다'는 취지에서다.

박 의원은 "특히나 정책적인 노력도 중요하지만 민주당의 변화를 강조하는, 원래 우리 민주당이 잘해왔던 변화하고 역동적인 정치 문화를 회복해야 한다는 당부의 말 잊히질 않는다"고 적었다.

이어 "20대 청년들부터 지지가 떨어져 나가는 우리 당의 지금 정치 행태나 문화가 다시 청년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그런 역동적인 분위기로 혁신해 나가야 한다는 당부의 말, 명심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