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日 새로운 사죄 받는 게 능사는 아냐…구상권 행사하면 원위치"

기사등록 2023/03/18 22:00:18

최종수정 2023/03/18 22:02:54

"일본과 회담, 주고받기식 협상 아냐"

"독도, 위안부 문제 의제로 논의 안돼"

"국익 창출해야…성의있는 호응 기대"

[도쿄=뉴시스] 전신 기자 = 1박2일간 일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 탑승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2023.03.17. photo1006@newsis.com
[도쿄=뉴시스] 전신 기자 = 1박2일간 일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도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 탑승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2023.03.17.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18일 최근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진 데 대해 "일본과의 회담은 주고받기식 협상이 아니고, 우리 정부의 대승적 결단에 따라서 해법을 제시하고 12년 만에 이뤄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이날 KBS '뉴스9'에 출연해 "독도라든지 또는 위안부 문제는 의제로서 논의된 바 없다"며 기시다 총리가 해당 주제를 언급했냔 질문에 "정상회담의 내용을 제가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기시다 총리가 식민지배에 대한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담은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포함해서 역대 내각의 역사 인식을 포괄적으로 계승했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새로운 사죄를 받는 게 능사가 아니고 일본이 이제까지 했던 것을 일관되고 충실하게 지키는 게 더 중요한 것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또 강제징용 해법 관련 "일본 정부가 물컵의 반을 채울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선 "어떻게 한 번에 그게 다 채워지겠나"라며 "한일 양국 간에는 앞으로 공동 이익이 있고, 미래 발전을 위해서 우리가 국익을 창출해야 되기 때문에 일본이 성의 있는 호응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다"고 했다.

박 장관은 "국내에 있는 일본 회사의 자산을 현금화할 경우에 양국 관계가 파탄으로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갈 수 있는 우려가 있기 때문에 그것을 피하기 위해 소위 제3자 변제라고 하는 방식을 정부로서는 대단히 고민을 해서 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이 강제징용 배상 관련 구상권을 상정하지 않겠다고 한데 대해선 "구상권을 행사한다고 하면 이것은 아예 우리가 애당초 피하려고 했던 (피고 기업 자산) 강제집행과 다를 게 뭐가 있겠나"라며 "대통령 말씀대로 그렇게 되면 모든 것이 원위치를 하게 되는 거니까 양국 관계의 미래를 위해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