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여년 키운 딸, 혈액형 이상했는데…알고보니 '남의 자식'

기사등록 2023/03/18 16:16:09

최종수정 2023/03/18 16:18:49

1980년 산부인과 의원서 출산…간호사에 받은 아이 키워

딸 혈액형 문제로 부부 갈등…2022년 결국 유전자검사

알고보니 남의 자식…병원 실수로 다른 아이와 바뀌어

기록 사라져 친자·친부모 못찾아…"총 1억5000만원 배상"

[서울=뉴시스] 이소현 기자 = 40년 이상 키운 딸이 산부인과에서 뒤바뀐 남의 자식이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된 가족이 병원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해 법원이 위자료 지급을 판단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민사13단독 김진희 판사는 A씨 등이 B 산부인과 의원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지난달 22일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A씨 부부는 지난 1980년 수원에 있는 B의원에서 아이를 출산했고, 병원 간호사는 신생아였던 C씨를 이들 부부에게 인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부부는 C씨를 친자식으로 생각하고 키웠다.

그런데 C씨의 혈액형이 A씨 부부에게서는 태어날 수 없는 혈액형이었다고 한다. 이에 A씨 부부는 불화를 겪기도 했는데, 결국 지난해 5월 부부와 딸 모두가 유전자 검사를 받기에 이르렀다.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부친은 물론 모친마저도 C씨와 친자관계가 성립하지 않았던 것이다.

이에 A씨 부부와 C씨는 B의원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아이가 성장하는 동안 다른 아이와 뒤바뀌는 일은 상식적으로 일어나기 힘든 만큼, A씨가 출산한 아이는 산부인과에서 다른 신생아였던 C씨와 뒤바뀌었다는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김 판사는 "40년 넘도록 서로 친부모, 친생자로 알고 지내 온 원고들이 생물학적 친생자 관계가 아님을 알게 돼 받게 될 정신적 고통이 매우 클 것"이라며 "의무기록이 폐기돼 친생자와 친부모를 확인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A씨 부부는 C씨의 혈액형이 나올 수 없는 것임을 알게 돼 한동안 불화를 겪기도 했다"며 "이 사고는 피고 측의 전적인 과실에 의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법원은 B의원이 A씨 부부와 C씨에게 각 5000만원씩 총 1억5000만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결론냈다. 또한 지난해 5월부터는 선고일까지 5%, 선고일 이후 12%의 이자를 지급하라고 했다.

C씨가 뒤바뀐 날을 기준으로 이자를 지급해야 한다는 원고 측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 판사는 "불법행위로 인한 정신적 손해는 유전자검사 결과를 알게 된 때 비로 발생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