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대통령 ''국기문란' 질타에 말 아낀 경찰청장 "따로 드릴 말씀이..."

기사등록 2022/06/23 19:27:05

기사내용 요약

용퇴론엔 "역할 소홀히 안 할 것"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지난 22일 점심식사를 마치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2022.06.22.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위용성 기자 = 최근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논의에 이어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까지 커지며 '경찰청장 용퇴론'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김창룡 경찰청장이 "청장으로서 해야 할 역할과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퇴근길에서 인사 발표 관련 사안과 용퇴론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현재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서한문에서 밝혔듯 직에 연연해 청장의 업무와 역할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경찰 고위직 인사가 번복된 사태를 '국기문란'으로 규정한 것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엔 "그 부분은 우리 인사 부서에서 설명을 한 걸로 알고 있다"며 직접적인 답을 피했다.

이어 경찰이 자체적으로 인사안을 내보낸 것이라는 윤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선  "그 부분에 대해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이번 '인사 번복' 사안과 관련한 내부 조사 및 감찰·징계 계획에 대해서도 "현재로서 그와 관련해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경찰의 치안감 인사 번복 문제에 대해 "참 어이가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두 차례나 '국기문란'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경찰에서 행정안전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고지를 해버린 것"이라며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다.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up@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