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31일부터 백두대간 협곡열차 운행 조정

기사등록 2022/03/30 17:15:20

최종수정 2022/03/30 21:47:43

KTX-이음 환승편의 위해…지역관광 활성화 기대

백두대간 협곡열차 (사진=코레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백두대간 협곡열차 (사진=코레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주=뉴시스] 김진호 기자 = 백두대간 협곡열차의 운행 시각이 31일부터 조정된다.

30일 한국철도공사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영주역 KTX-이음 환승 편의를 위해 백두대간 협곡열차 V-train(이하 협곡열차) 운행시각을 조정한다.

협곡열차는 백호(白虎)무늬로 도색한 관광열차이다.

영주~분천~철암 노선을 하루 4회 운행하며, 시간이 변경된 열차는 모두 3편성이다.

영주역 2511열차(영주~철암) 출발시각을 오전 9시 32분에서 8시 31분으로, 2514열차(철암~영주) 도착시각은 오후 6시 11분에서 6시 1분으로 앞당긴다.

분천역 2513열차(분천~철암) 출발시각은 오후 2시 36분에서 2시24분으로 조정해 양원역과 승부역 정차시간을 10분으로 확대한다.

그동안 영주역에 정차하는 KTX-이음에서 협곡열차로 환승하려면 2시간 가량 대기하는 등 이용객 불편이 있었다.

백두대간 협곡열차 (사진=코레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백두대간 협곡열차 (사진=코레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운행시간 변경으로 대기 시간이 50분으로 단축된다.

열차시간 조정에 따라 청량리역에서 출발하는 KTX-이음을 타고 영주에 도착하면 협곡열차로 편리하게 환승해 백두대간을 여행할 수 있게 됐다.

청량리역에서 KTX-이음(701열차)을 타고 영주역에 오전 7시 41분에 도착해 8시 31분에 출발하는 협곡열차(2511열차)로 환승하면 영화 '기적'의 모티브가 된 양원역과 경북 대표 관광명소인 분천역 산타마을, 낙동강 상류 백두대간 트레킹 등을 모두 즐길 수 있다.

여행을 마치고 영주역에 도착하면 주중 오후 7시 21분, 주말 오후 6시 11분에 청량리역으로 출발하는 KTX-이음을 탈 수 있다.

장영철 코레일 대구경북본부장은 "더욱 편리해진 기차여행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일상을 벗어나 휴식과 충전의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button by close ad
button by close ad

이시간 뉴스

많이 본 기사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