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신사와 아가씨' 종영 이세희, "마지막 촬영 앞두고 울컥"

기사등록 2022/03/28 11:36:45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2022.03.24 (사진=가족엔터테인먼트,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혜민 인턴 기자 = 배우 이세희가 '신사와 아가씨'를 마치는 따뜻한 소회를 전했다.

28일 이세희는 소속사 가족엔터테인먼트를 통해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세희는 "마지막 촬영을 앞두고 아쉬움에 울컥하는 일이 많았다. 좋은 현장 그리고 사람들과 더 이상 호흡하지 못한다는 사실이 너무 아쉬웠다"라며 "9개월 동안 '신사와 아가씨'를 시청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뭉클하면서도 애정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이세희는 "헤어짐이 있어야 만남이 있다는 걸 잘 알기에 아쉬움을 묻고 행복하게 마지막 촬영까지 마쳤다"라며 "부족함이 많은 저에게 단단이를 만나게 해준 신창석 감독님 김사경 작가님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세희는 "박단단과 이영국은 행복하게 살 것이다. 시청자 여러분들도 즐겁고 건강하게 사시길 바란다"며 진심을 담은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4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주말 안방극장의 1위 자리를 지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eebby@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