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국힘 "31일 저녁 7시 尹·李 토론하자…협상시한은 30일"(종합)

기사등록 2022/01/28 11:24:16

최종수정 2022/01/28 13:14:42

기사내용 요약

1대1토론 실무협의 與에 제안…"30일까지 기다리겠다"
"4자 토론, 설 연휴 지나고 그 다음주 정도가 편안"
"민주당, 4자토론 끌어들여 양자토론 회피하지 마라"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2022.01.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은 28일 설 연휴 대선 후보 토론과 관련, 4자 토론에 불참하는 대신 더불어민주당에 오는 31일 오후 7시 양자 토론에 응할 것을 요구하며 실무 협의에 나서라고 압박했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자토론 커튼 뒤에 이재명 후보는 숨지마시라"며 "민주당은 즉각 31일 오후 7시 1대1 토론을 수용하시라"고 밝혔다.

성 의원은 "민주당은 4자토론을 끌어들여 양자토론을 회피하지 마시라"며 "법원의 판단은 초청의 주최가 방송사일 경우 공직선거법 82조의 정신을 살려 소수정당을 참여시키라는 것이다. 양당이 주최할 경우 양자토론이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했다.

그는 "양당이 합의정신을 살려, 법정토론 3회 외에 1대1 토론을 하는 것이 국민요구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31일 양자토론과 다자토론을 같이 하자는 것은 각당 후보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토론을 안 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31일 저녁 1대1토론을 추진하기 위한 실무협상도 제안했다.

협상단의 전주혜 의원은 "양자토론을 하기 위해선 협상할 것이 많다. 장소, 토론 주제, 진행 방식 여러가지 많기 때문에 오늘 당장 만나서 양자토론에 대한 실무협상을 하자는 것"이라며 "여기에 민주당이 응하지 않으면 그것이야말로 양자 토론을 피하려는 목적이 있었다고 밖에 볼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양자 토론 실무 협의 시한을 묻는 질문에 성 의원은 "30일까지 최소한 기다려야 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성 의원은 "양자 토론은 민주당이 수차례에 걸쳐서 요청한 사항이고 저희가 응답한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원래 합의 정신은 양자 토론을 하기로 되어 있는 것인데 갑자기 4자 토론을 끌어들이는 저의를 저는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고 보여진다"고 의심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언론전략기획단장인 황상무 특보는 "진짜 국민들이 원하고 진정하게 후보의 정책이나 살아온 이력을 검증할 수 있으려면 여럿이 모여서 짧은 시간 얘기하는 것 가지고는 사실상 불가능하니 저희들도 제대로 된 검증을 해보자, 그런 측면에서 양자 토론을 제안하는 것"이라며 "4자 토론은 법적으로도 충분히 보장돼 있고 지금 당장 시급하게 서두를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황 특보는 이어 "양자 토론을 하고 나서 그다음 기회에 얼마든지 4자 토론에 응하겠다는 것이 저희들이 입장"이라며 "하루에 두 번 토론을 하자는 것은 저희 판단으로는 지지율 하락에 따른 초조감을 이재명 후보가 정말 진정성 없이 제안해서 양자 토론을 회피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가. 그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성일종 단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선 후보 TV토론 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주혜 의원, 성일종 단장, 황상무 특보. (공동취재사진) 2022.01.27. photo@newsis.com
다만 오는 31일에 양자토론을 먼저 실시한 뒤 내달 3일 4자 토론을 하는 대안에 대해선 "31일날 하게 되면 사흘 뒤에 다시 토론하는 것이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상당히 촉박하하지 않느냐"며 황 특보는  반대했다.

 황 특보는 "여러 명이 토론을 하면 제대로 된 검증을 못한다"며 "실질적으로 그 많은 의혹에 휩싸인 후보가 '나는 아니다' 라고 발뺌을 하고 넘어가면 추궁하고 재질문을 할 수가 없다. 그래서 제대로 된 검증을 위해서 우리가 일대일 토론을 제안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엇이 두렵나. 왜 토론에 응하지 않는 것인가. 4차 토론 핑계를 대는 것은 제대로 된 검증을 피하자는 의도가 있는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를 몰아쳤다.

양자토론을 방송사가 중계하면 법원 판단의 취지를 왜곡하고, 꼼수 부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성 의원은 "왜 꼼수냐"고 반문헀다.

황 특보도 "82조(공직선거법) 같은 경우는 언론사 주최의 토론회기 때문에 거기에 한해서 법원이 판단을 한 것이고, 법원의 결정문 어디를 보더라도 그 이외의 방식의 토론회가 안 된다는 것은 없다"며 "법원의 판단은 국민의당 그리고 정의당이 청구한 내용 TV토론이 가능하냐 여기에 대한 판단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31일 당일 양자 토론과 4자 토론을 동시에 하는 방안에 대해 성 의원은 "국민들께 4시간 이상 시청하시라고 그러면 정치권에서 국민에 대한 예의를 다 하는 것일까. 또 (양당의)후보한테 전례 없이 4시간 이상씩 토론을 내보내는 것 또한 협상단의 예의가 아니라고 본다"며 "국민들께서 시청을 하시면서 판단 기회를 드리는 것인데 2시간이 아니고 4시간 이상이 돼 버리면 판단할 시간이 아니라 고통의 시간이다. 상식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4자 토론은 설 연휴가 지나고 그 다음 주에 하자는 입장이다. 황 특보는 "(설연휴 이후)그 다음 주 정도면 편안하지 않겠냐"며 "국민 이동도 많이 왔다갔다 했는데 그 다음 주 정도면 얼마든지 편안하고 일주일에 한 번 정도 하면 편안하고 서로 좋은데 그걸 굳이 사흘 뒤에 바로 열 이유가 뭐가 있느냐"고 되물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관련기사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