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김건희, 李모 기자에 "일 잘 하면 1억도 줄 수도"

기사등록 2022/01/16 21:39:26

기사내용 요약

경선 시기 "홍준표 까는 게 슈퍼챗 많아"
동거설엔 "엄마 돈 많아…뭐가 아쉬워서"
金 "김종인이 잔치판에 오고 싶어했어"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에게 "홍준표 까는 게 더 슈퍼챗(유튜브 후원)이 더 많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MBC '스트레이트'가 16일 방송에서 이명수 기자와 김 씨의 통화 녹취록을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9월 15일 홍준표 당시 예비후보와의 경선 과정에선 "내일 한번 홍준표한테 날카로운 질문 좀 잘해봐. 하여튼 (윤석열 비판은) 반응 별로 안 좋다고. 우리 좀 갈아타자고 한번 해봐 봐"라며 "홍준표 까는 게 더 슈퍼챗(유튜브 후원)은 지금 더 많이 나올 거야. 왜냐하면 거기 또 신선하잖아"라고 요구했다.

또 이 기자는 지난해 8월 30일 김 씨의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경선 캠프 관계자를 상대로 30분 간 강의를 한 후 105만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우리가 되면 명수 씨는 좋지. 개인적인 이득은 많지. 우리 남편이 대통령 되면 동생이 제일 득 보지, 뭘 그래. 이재명 되면 동생(이 기자) 챙겨줄 것 같아?"라고 전했다. "명수가 하는 만큼 줘야지. 잘하면 뭐 1억 원도 줄 수 있지"라고도 했다.

지난 12월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선대위에 합류한 데 대해선 "원래 그 양반이 오고 싶어 했다. 왜 안 오고 싶겠어. 먹을 거 있는 잔치판에 오는 거지"라고 밝혔다.

결혼 전 동거설을 두고도 "어떤 엄마가 자기 딸 팔아, 유부남한테? 내가 어디 가서 왔다 갔다 굴러다니는 애도 아니고"라며 "우리 엄마가 돈도 많고, 뭐가 아쉬워서 그렇게 돼. 뭐가 아쉬워서 자기 딸 팔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 씨 측은 지난 15일 서면 답변을 통해 "이 기자에게 캠프 자리를 알아봐 주겠다는 말은 지금 일 그만두겠다 해서 도와주겠다는 원론적 수준의 얘기"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관련기사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