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이준석, 김건희 통화록 공개 후 "전혀 문제 될 일 없다"

기사등록 2022/01/16 21:28:12

기사내용 요약

"후보 배우자가 현안에 본인 관점 드러낸 건 문제 될 일 아냐"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윤석열(왼쪽)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2022.01.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16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기자 이모씨 간 통화녹음 파일이 공개된 것과 관련, "후보자의 배우자가 정치나 사회 현안에 대해 본인이 가진 관점을 드러내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밤 '김건희 통화록'을 보도한 MBC '스트레이트' 방송이 끝난 뒤 페이스북에 이같은 글을 올리면서 "특히 보도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는 여러 사안이나 인물에 대해서 편하게 평가하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선거과정에서 가족만큼 후보자를 생각하고 노력하는 사람이 없기에 모든 단위의 선거에서 가족의 역할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고는 "후보자의 배우자가 본인에게 과도한 의혹을 제기하는 매체들에 대해서 지적하고, 조언을 해주는 사람들에 대해서 감사를 표하고, 캠프를 구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인사를 영입하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아니다"라며 "실제 언론인 출신들이 선거 과정에서 여기저기 캠프에서 많이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오늘 보도한 방송에서 정확히 어떤 부분이 문제되는지를 조금 더 명확하게 지적했으면 하는 생각"이라며 "다음 주에도 MBC에서 보도예정이라고 하니, 다음 주에는 정확히 어떤 부분이 어떤 이유로 문제되는지도 언론사의 관점을 실어 보도하면 시청자의 이해가 더 쉬울 것 같다"며 사실상 통화록을 평가절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