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윤석열, 5일 선대위 해체 선언…김종인 해촉 가닥

기사등록 2022/01/04 23:45:53

최종수정 2022/01/05 07:10:41

기사내용 요약

5일 오전 11시 선대위 해체 발표
이틀간 고심끝에 선대위 해체 결론
최소 의원 당직자로 실무형 선대위
정치적 홀로서기 선언…승부수 띄워
이준석 거취도 조만간 정해질 전망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오른쪽)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윤석열의 정부혁신 : 디지털플랫폼 정부 정책공약을 발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1.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승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오전 11시 중앙선대위 해체를 선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윤 후보와 선대위 개편을 놓고 갈등을 빚었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자연스럽게 해촉된다.

김 위원장의 '선대위 전면 개편' 카드에 대해 이틀 간의 고심끝에 윤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 배제를 선택한 것이다. 윤 후보가 스스로 선거전략 등을 결정하는 '홀로서기'로 승부수를 띄운 셈이다.

4일 밤 윤석열 후보 측과 선대위 측 등 복수의 관계자는 윤 후보가 김 위원장의 '연기 발언'에 모욕감을 느끼며 리더십에 큰 타격을 입었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이날 밤까지 고심을 거듭하다 기존 선대위 조직을 없애고 원점으로 돌아가 최소 인원의 현역의원들과 당직자들로 실무형 선대위 조직을 짜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최소 규모의 선대본부로 운영되는 '윤석열 선대위'를 구성하겠다는 것이다. 

선대위를 사실상 해체하는 만큼 권성동 사무총장은 직을 내려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에 부담을 덜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윤 후보와 갈등을 빚었던 이준석 대표의 거취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나 당 내 사퇴 목소리가 높아 이 대표로서도 결단을 내려야하는 상황에 맞닥뜨리게 됐다.

당 관계자는 이날 밤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해산이니 자연스럽게 김종인 위원장 해촉 수순을 밟게 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ksm@newsis.com

관련기사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