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홍보본부장' 이준석 "윤석열, 여의도 문법 바꾸길"

기사등록 2021/11/25 09:55:31

기사내용 요약

대표인 李가 홍보본부장 맡은 이유 설명
"여의도 업자에 헛돈 쓰지 않기 위해서"
선거음악 공모…"당선자에 돈 지불할 것"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홍보미디어본부장'을 맡은 이준석 대표가 윤 후보를 위한 선거 운동 아이디어를 제시하며 "국민이 윤 후보에 기대하는 건 여의도의 많은 문법을 바꿔 달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4일 늦은 밤 페이스북에 "여의도 정치권 언저리의 선거 업자들은 절대 젊은 세대의 집단적 창작 능력을 넘어설 수 없다"며 이같이 썼다.

그는 "후보에게 당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을 당연직으로 하면서도 직할로 홍보와 미디어 관련 일을 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 이유는 "첫째로는 여의도 언저리의 업자들이 괴이한 기획에 헛돈 쓰는 것을 막기 위해서이고, 두번째로는 후보를 진심으로 응원하는 최대한 많은 국민들이 참여할 공간을 열어보고 싶어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서울시장 선거에서는 유세차 위에서의 마이크를 일반 시민에게 열었지만 이번에는 더 큰 것을 열어 젖히고자 한다"며 "유세차에서 윤석열 윤석열만 반복적으로 외치는 세뇌 후크송이 나오는 선거가 아닌, 적어도 출근시간과 퇴근시간에 지하철 역 옆에 세워놔도 누군가를 짜증나게 하지 않을 만큼의 노래로 후보의 생각과 지향점이 스며들게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창의적인 남녀노소 누구도 응모할 수 있도록 선거음악 공모를 하려고 한다. 창작곡도 좋고, 누군가의 음악을 재해석 해서 리메이크 해도 좋고, 개사해서 커버를 해도 좋다"며 유권자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그러면서 "저작권 협의부터 모든 절차를 진행하고 당선작에게는 지금까지 여의도에서 업자들에게 지불했던 비용만큼 지불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공유와 참여, 개방을 넘는 선거전략은 없다. 선대위를 여의도 바닥을 넘어서 우리 당을 사랑하고 정권교체를 바라는 모든 국민에게로 넓히겠다"며 "우리는 그저 여의도에서 행정적인 실무를 볼 뿐이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