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언론뉴시스

'왕릉 뷰 아파트' 운명 11월로....문화재위, 심의 보류

기사등록 2021/10/28 18:21:54

기사내용 요약

2차 회의 "추가 검토 더 필요"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김포 장릉 인근 인천 검단 아파트 불법 건축과 관련해 논란이 계속된 21일 오후 경기 김포시 장릉(사적 제202호)에서 문제의 검단 신도시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2021.10.21.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김포 장릉' 역사문화환경 보존 지역과 관련해 문화재위원회가 '심의 보류' 결정을 내렸다.

28일 오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와 궁능문화재분과의 합동분과 회의에서 김포 장릉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 내 공동주택 건립 현상변경 심의 결과, 이 같이 판단했다.

문화재위원회는 "이번 제안한 안으로는 역사문화적 가치를 유지하기 어려우므로 추후 소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해 심도있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문화재청은 "건설사들의 주장을 확인할 시뮬레이션을 별도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과가 나오는 11월 초순까지 안건에 대한 결정을 보류하고 시뮬레이션 결과를 비교해 다시 일정을 잡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김포 장릉 공동주택단지 조성과 관련해 개최된 문화재위원회 궁능분과와 세계유산분과의 합동 심의위원회 회의에 관계자들이 들어가고 있다. 2021.10.28. misocamera@newsis.com
김포 장릉엔 인조 아버지인 추존왕 원종과 부인 인헌왕후가 묻혀 있다. 2009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조선왕릉 40기 가운데 하나다.

능침(봉분)에서 앞을 바라봤을 때 계양산을 가리는 고층 아파트 공사가 문화재청 허가 없이 이뤄졌다는 갑론을박이 벌어진 뒤 법적 다툼이 진행 중이다.

만약 아파트 건설이 중단되지 않을 경우 나머지 조선왕릉 39기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서 일괄 등재 취소가 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

김포 검단신도시 아파트 건설사들은 아파트 외벽 색상, 마감 재질 등만 교체하겠다는 내용의 개선안을 제시했다. 이 안엔 철거, 층수 변경 등의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네이버 메인에 뉴시스채널 추가하기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이 시간 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