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한국기독교기념관 불법광고 철퇴 '행정대집행'

기사등록 2021/10/14 10:15:0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실체 없는 확대·과장 광고 우려"
"봉안당 부지확보 등 행정절차 이행 않고 사전분양"

associate_pic4[천안=뉴시스] 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시가 14일 오전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입장거봉포도 휴게소 주변에 설치된 한국기독교기념관의 불법 옥외광고물을 행정대집행하고 있다. 2021.10.14. 007news@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뉴시스] 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시가 14일 경부고속도로 입장거봉포도 휴게소 주변에 설치된 한국기독교기념관의 불법 옥외광고물에 행정대집행을 했다.

이날 오전 입장면 연곡리와 가산리 일원에서 공무원과 경찰 등 20여명이 불법옥외광고물 행정대집행을 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그동안 해당 불법옥외광고물 철거명령과 이행강제금 부과, 불법광고행위 고발 등의 방법으로 한국기독교기념관측의 자진철거를 유도했으나 현 시점까지도 불법상태를 해소하지 않아 이번 행정대집행을 단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불법옥외광고물은 경부선 고속도로 입장거봉포도휴게소 인근에 '한국기독교기념관의 건립예정지'라는 문구와 함께  홍보성 내용을 표기했다.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무방비로 노출돼 왔다.
associate_pic4[천안=뉴시스] 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시가 14일 오전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입장거봉포도 휴게소 주변에 설치된 한국기독교기념관의 불법 옥외광고물 행정대집행을 하고 있다. 독자제공. 2021.10.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행정대집행은 한국기독교기념관 건립과 관련된 홍보문구 등을 덧칠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천안시는 대집행에 소요되는 비용은 한국기독교기념관측에 청구할 예정이다.

앞서 천안시는 한국기독교기념관의 실체가 없는 확대, 과장 광고에 우려를 표했었다.천안시에 따르면 한국기독교기념관은 서북구 입장면 연곡리 일원에 지하1층, 지상3층의 종교시설·종교집회장 건축허가만을 득한 상태에서 총사업비 1조800억원이 소요되는 다수 편의시설과 봉안시설이 포함된 기독교 테마파크를 홍보하고 사전분양을 하면서 허위·과장광고 논란을 일으켰다.

 천안시 관계자는 "한국기독교기념관 사업은 기존 건축허가를 득한 종교시설물의 착공신고가 해당 토지 공동 소유주의 토지사용승낙 철회로 수리 불가 통보를 받아 착공도 불투명한 상태"라며 "한국기독교기념관은 건립 핵심 사업인 봉안당과 각종 편의시설 등의 부지확보와 관련 신고 등 행정적 절차도 이행하지 않고 사전분양을 진행해 시민 여러분의 주의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