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주미대사 "종전 선언, 北 인도적 지원 촉매제 가능"

기사등록 2021/10/14 03:12:40 최종수정 2021/10/14 07:34:1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식량·의료·식수 등 거론…"北과 접촉해 인도적 지원 얘기 가능"

associate_pic4[워싱턴=뉴시스]김난영 기자 = 이수혁 주미대사가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임하고 있다. 2021.10.13.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 선언 논의 과정에서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가능성을 거론했다.

이 대사는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진행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감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 명분 또는 아이디어를 묻는 이광재 외통위원장 질의에 종전 선언을 거론했다.

이 대사는 "종전 선언의 숭고한 의미는 별도로 두더라도, 이를 촉매제로도 쓸 수 있다"라고 했다. "이런(종전 선언 논의) 기회로 우리가 접촉을 해서 인도적 지원 문제를 얘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국감장에서는 인도적 지원의 예로 식량과 코로나19 백신이 거론됐다. 이 대사는 "식량과 의료, 그런 문제"라고 예를 든 뒤 "식수도 중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전날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간 한미 안보실장 협의에서는 미국 측이 남북 대화를 통한 비핵화와 한반도 정세, 코로나19 돌파구 마련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백악관은 이달 초 북한에 대화 재개를 위한 '구체적 제안'을 했다고 밝혔었다. 일각에서는 이 제안에 코로나19 백신 등이 포함된 게 아니냐는 등 여러 관측이 나오기도 했었다. 실제 제안이 무엇인지는 불분명하다.

이 대사는 다만 "인도적 지원은 핵 문제와 관계가 없다"라며 "안보리 결의에도 그렇게 돼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 "인도적 지원은 북한 주민의 일상생활을 악화하는 것을 제거하는 도움"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