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손준성 유임에 "윤석열 로비·당청 엄호세력 있었다"(종합)

기사등록 2021/09/15 00:43:39 최종수정 2021/09/15 04:39:5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낙추 공방…"손준성 인사책임" vs "인사로비 탓"
추미애 "민주당·靑 내부 엄호자 있어" 인사청탁설
與 주자들, 입모아 "윤석열 고발사주 국정조사해야"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부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00분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1.09.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이창환 기자 = 14일 열린 MBC '100분 토론' 주관 8차 대선경선 TV토론회에서 추미애 후보는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유임과 관련해 "윤석열의 로비가 있었고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에 엄호세력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낙연 후보는 추 후보를 향해 "이른바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됐던 것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라며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나. 그때 법무부 장관이었지 않느냐"고 따져물었다.

그러자 추 후보는 "나는 몰랐다"며 "그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때 내가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고, 지금 보니 바로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번엔 추 후보가 "그런데 언론들은 야당하고 합세해서 추윤갈등을 프레임 씌웠고, 그 본질은 위기 빠진 윤석열 살리기였다. 당시 당대표였는데 이를 바로잡으려는 법무장관에 대해 해임건의를 했다고 언론보도가 났다"고 추궁하자, 이 후보는 "그런 적 없다"고 일축했다. 추 후보가 재차 "그럼 언론이 오보를 했느냐"고 따지자, 이 후보는 "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손준성이라는 문제 있는 사람을 발견했다면 바로 인사조치를 했어야 한다"며 "문제가 있는 사람을 그 중요한 자리에 모르고 앉혔다면 안 다음에는 장관 책임하에 인사조치를 하든지 그 자리에서 몰아냈어야지 그걸 어떻게 당대표 (탓을 하느냐), 내가 어떻게 알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에 추 후보는 "이제와서 앞뒤없이 윤석열 사단인 손준성을 인사(조치)할 수 있었는데 안했느냐 하는 것은 손 검사가 추미애 사단이라는 논리와 똑같다"고 응수했다.

손준성 검사 유임 배경으로 언급된 '인사 로비'에도 관심이 쏠렸다. 추 후보는 "윤석열의 로비에다가 (민주)당에서 엄호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청와대 안에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박용진 후보는 "문재인 정부, 촛불정부에서 누가 법무부 안에서 장관을 상대로 청와대와 민주당에서 검사 인사청탁을 했느냐. 누구인지 말해줘야 한다"고 물었고, 추 후보는 "문제의 본질은 윤석열 일당이 저지른 국기문란 사건인데, 지금 말씀드리면 인사 논란으로 문제가 바뀐다. 이슈가 엉뚱한 곳으로 간다"며 말을 아꼈다.

추 후보는 그러면서도 "8월에 (검찰) 인사가 있었고 인사 로비가 강력히 있었다. 그런데 내가 (검찰인사) 제청권자이지, 인사권자는 아니지 않느냐. 제청권자가 할 수 있는 도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다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그때까지는 윤석열 일당이 저지르는 일을 몰랐다"며 "그러나 당대표 출신 법무부 장관으로 가서 (윤 전 총장) 징계청구를 하고 개혁 페달을 밟고 있는데 그 페달을 당에서 멈추게 했다"면서 거듭 이낙연 대표 책임론을 제기했다.

이에 박 후보는 "패가망신 정도가 아니라 우리안의 반개혁세력이 누군가 했는데 심각하다. 이런 분들이 누구인지"라고 물었고, 추 후보도 "왈칵 눈물이 나려 한다. 이제서야 이해하시겠나"라고 답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주 의혹이 화두에 올랐다. 후보들은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일제히 맹폭을 퍼부었다. 김두관 후보는 "당차원에서도 강력히 대응하고 국회차원에서도 국정조사까지 해서 이런 국기문란 사건에 대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발방지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후보도 "수사, 감찰도 해야할 것이고 국민적 관심이 높기 때문에 당연히 국정조사도 해야 한다"며 "내가 피해자라고 할 수 있는,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을 할 때 어떤 피의자에게 이재명에게 문제될만 한 걸 털어놓으라며 계속 추가 기소하고 압박했다는 얘기가 있다"고 거들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leec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