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의혹 수사중" 공수처, 검사 10명 더 뽑는다

기사등록 2021/09/15 08:3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기사내용 요약

검사 10명 충원 예정...10월께 임용
공수처, 尹 '고발사주 의혹' 수사중
尹, 박지원·조성은 등 공수처 고발

associate_pic4[과천=뉴시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과천=뉴시스]하지현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검사 10명을 채우기 위한 면접절차를 진행하고 있어 주목된다. 공수처는 10월께 검사 인력 충원을 마무리하고 밀린 사건 처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이번 하반기 검사 채용 전형에서 부장검사 지원자 3명과 평검사 지원자 24명을 상대로 면접전형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서류전형에 합격한 부장검사 지원자 3명이 면접에 응시했다. 오는 16일과 17일 양일간에는 평검사 지원자 24명이 면접을 치를 예정이다.

면접은 개인별 30분 내외로 진행되며, 이후 인사위원회가 열려 대통령에게 추천할 후보군을 결정한다. 청와대의 최종 임명은 10월을 넘기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공수처는 지난 6월 검사 10명(부장검사 2명·평검사 8명)을 추가 채용하기 위한 모집 공고를 냈다. 공수처는 지난 3~4월 검사 채용에서 전체 정원 23명 중 부장검사 2명과 평검사 11명을 선발하는 데 그쳤다.

검사 10명의 자리가 공백으로 있는 상황에서, 공수처는 밀려드는 사건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고 쌓아두고 있는 실정으로 알려졌다. 현재 공수처가 '공제13호'까지 붙여 입건한 사건 중 결론을 내린 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이 유일하다.

특히 공수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된 사건만 3건을 수사 중이다. 공수처는 지난 9일 윤 전 총장 시절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수사와 관련해 윤 전 총장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을 입건하고 참고인 조사와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에 윤 전 총장 측은 '정치 공작'을 주장하면서 박지원 국정원장 등을 공수처에 고발, 해당 의혹을 제보한 배후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김진욱 공수처장이 내년 대선 전 윤 전 총장 관련 사건 수사를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만큼, 사건 처리를 위한 인력 충원은 그만큼 더 시급한 상황이다. 공수처는 인력을 충원하는 대로 임용된 검사들을 수사에 바로 투입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