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추석도 집콕 연휴…저칼로리로 한끼 어떠세요

기사등록 2021/09/15 05: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연일 지속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되며 올 추석에도 집콕 연휴가 예상된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1905명에서 '추석 귀성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1.9%가 고향에 갈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또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2명 중 1명은 집콕 추석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프립이 2030 고객 55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0.5%가 '부모님 등 직계 가족과 함께 집에서 머무르며 보낼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번 추석은 집에 머무는 긴 시간 동안 식사를 챙겨야 하는 부담감도 커졌다. 부침, 전 등 기름으로 조리하는 명절음식과 고지방, 고열량 메뉴가 많은 배달음식, 간편 조리식(HMR)으로 추석 연휴 식사를 챙길 수는 없는 것도 사실이다. 

식품업계는 다양한 저칼로리 제품을 출시하며 소비자들의 취향 저격에 나섰다. 올해 추석 한끼는 건강하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저칼로리 메뉴를 준비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기름진 음식엔 제로칼로리 탄산음료…동아오츠카 '나랑드사이다'

긴 집콕 추석 기간 동안 기름진 명절음식과 배달음식, HMR으로만 식사를 하다 보면 톡 쏘는 탄산음료에 손이 절로 가게 된다. 그러나 고칼로리 음식과 함께 기존 탄산음료를 곁들인다면 평소보다 과다한 칼로리를 섭취하기가 쉽다.

동아오츠카 나랑드사이다는 칼로리 부담 없는 제로칼로리로 가볍고 건강하게 탄산음료를 즐길 수 있다.

그 동안 많은 소비자들은 '밍밍하다', '싱겁다' 등 제로 칼로리 음료 특유의 맛에 대한 편견이 있었다. 나랑드사이다는 지난 2010년 6월 업계 최초로 출시된 제로칼로리 사이다로 꾸준한 맛에 대한 개선으로 소비자층을 탄탄히 넓혀왔다.

제로칼로리 나랑드사이다는 칼로리뿐만 아니라 색소, 설탕, 보존료 등을 첨가하지 않은 '4 Zero' 사이다로, 산뜻한 맛과 톡 쏘는 청량감이 특징이다. 레몬 농축 과즙을 더해 레몬의 상큼함은 물론 느끼해진 입안에 짜릿한 상쾌함을 선사한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밀가루 대신 두부는 어때요? 풀무원 '건강을 제면한 두부면'

풀무원은 지난해 밀가루 면을 대체한 '건강한 두부면'을 선보였다. 건강과 다이어트 등을 위해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려는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며,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이 500만개를 돌파했다.

미세한 공기구멍이 있어 국물이나 소스가 잘 배도록 만들어진 두부면은 다양한 음식으로 활용이 가능하고 조리도 간편한 것이 큰 장점이다. 포장을 뜯고 충진수를 제거한 뒤 흐르는 물에 살짝 헹구면 바로 면 요리가 가능하다.

두부면을 활용해 파스타, 비빔면, 짜장면 등 기존의 면 요리를 더욱 가볍게 즐길 수 있다. 두부면은 밀가루 면에 비해 소화도 잘되고 단백질 함량이 높아 포만감도 크다.

개인 블로그와 유튜브,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된 다양한 두부면 레시피를 따라 가족들과 함께 한 끼를 준비해보는 것도 즐거운 추억이 될 것이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쌀밥 대신 가벼운 곤약밥…오뚜기, 오뮤 '곤라이스'

오뚜기는 지난달 온라인 간편식 브랜드 '오뮤'를 통해 쌀밥 대신 가볍고 든든하게 즐길 수 있는 '곤라이스' 3종을 출시했다. 곤라이스는 곤약을 쌀 모양으로 가공한 '곤약쌀'과 귀리, 보리, 현미 등 잡곡을 혼합한 제품이다.

낮은 열량 대비 높은 포만감과 다채로운 식감을 느낄 수 있다. ▲귀리잡곡 ▲버섯된장 ▲제육고추장 3종으로 개인의 입맛에 따라 밥맛을 선택할 수 있다. 신제품 3종 모두 열량이 200kcal 이하로 기존 흰 쌀밥보다 가볍게 즐길 수 있다.

취향에 따라 반찬을 곁들어 먹거나 쌈 채소나 뜨거운 물에 살짝 데친 양배추와 함께 쌈밥으로 즐겨도 좋다. 곤약밥 위에 샐러드와 닭가슴살, 소고기 등을 곁들어 다양한 보울 푸드(Bowl food) 레시피로도 활용하기가 좋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