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귀남·채동욱, '옵티머스 의혹' 참고인 조사…검찰 출석

기사등록 2021/07/22 11:06:1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검찰, 지난 5월 참고인 신분 조사
사건 관련 여부 확인차 소환조사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국회 국정감사 여야의 주요 공방으로 떠오른 지난해 10월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 사무실이 텅 비어 있다. 2020.10.12.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경영진의 펀드 사기 및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귀남 전 법무부 장관과 채동욱 전 검찰총장을 조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지난 5월 이 전 장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을 속여 기금 1060억원을 편취한 혐의로 기소된 정영제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 관련 조사를 진행하기 이 전 장관을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장관은 정 전 대표를 알지만 옵티머스 범행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 과정에서 '호화 자문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던 채 전 총장도 같은달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자문단 합류 경위와 역할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문단에는 채 전 총장 외에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등도 포함돼 있다. 이 전 총리 역시 지난 4월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옵티머스 경영진 사기 혐의 등 수사를 마무리한 뒤 의혹이 제기됐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