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톱' 이성윤·이정수, 조용한 취임…현안사건 처리 주목

기사등록 2021/06/11 07: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11일 오전 비공개 취임식 열고 업무 본격 돌입
'추미애 아들 군 휴가 의혹' 항고 사건 등 주목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도 같은날 취임식 개최

associate_pic4[과천=뉴시스]김병문 기자 = 10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강당에서 열린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에서 이성윤 서울고검장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축사를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서울중앙지검을 떠난 이성윤 서울고검장이 11일 서울 고검으로 첫 출근한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고검장은 이날 오전 취임식을 열고 본격 업무에 돌입한다. 다만 취임식은 언론 등에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 고검장은 전날 중앙지검장 이임식도 비공개로 진행했다. 주요간부들과 재직기념패 전달, 이임 인사 등만 간소하게 진행됐다고 한다. 별도의 이임사 공개, 현관 환송, 외부 촬영 등 일정은 없었다.

다만 그는 중앙지검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사건 처리 과정에서 '흑을 백으로 백을 흑'으로 바꾸는 지휘는 결단코 하지 않았다는 점만은 자부한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애초 이 고검장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 외압 행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법무연수원장 등으로 좌천성 전보 조치될 거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서울고검장으로 영전했다.

이 고검장이 본격 업무를 시작하면서 검찰 안팎에서는 서울고검의 주요 사건 처분을 주목한다.

서울고검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 항고 사건 기록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국민의힘이 지난해 동부지검의 불기소 처분에 불복해 항고장을 냈고, 동부지검은 관련 규정에 따라 서울고검에 수사기록 등을 송치한 상태다.

독직 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의 공소유지 역시 서울고검이 담당하고 있다. 해당 사건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 중 한동훈 검사장의 연루 의혹 확인 차 나선 압수수색 당시 벌어졌는데, 이 지검장이 중앙지검장으로서 이를 지휘했던 만큼 이해 충돌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같은날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도 취임식을 열고 업무를 시작한다. 서울중앙지검에는 이성윤 고검장이 지검장 당시 수사팀의 한 검사장 무혐의 의견에도 결재를 미룬 것으로 알려진 채널 A 사건을 비롯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처가 의혹 사건, 기획사정 의혹으로 확대되고 있는 '김학의 사건' 등이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