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제2차 전국민 재난지원금 필요" 또 강조

기사등록 2021/06/10 18:4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국민 땀과 눈물로 이뤄낸 경기회복…성과도 모두에게 가야"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10.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제2차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의 필요성을 다시금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일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시도지사 간담회를 마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당과 함께 힘 모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시도지사간담회를 통해 과감하고 신속히 2차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렸다. 모든 국민에게 주어지는 재난지원금이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경기 회복에도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라고 썼다.

이어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경기가 서서히 회복은 되고 있지만, 그 회복의 온기가 일부에만 집중돼 국민 대부분은 체감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모든 국민들의 땀과 눈물로 이뤄낸 경기 회복인 만큼, 그 성과도 모두에게 돌아가는 것이 마땅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 신뢰가 있어야 예측이 가능하고, 예측이 가능해야 국민들께서 마음 놓고 믿고 맡길 수 있다. 약속을 지키고 원칙과 상식에 부합하는 행동을 하는 것이야 말로 정치와 행정이 지켜야 할 가장 기본적인 덕목"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혁신과 개혁으로 국민들의 신뢰와 지지를 회복하기 위해 애쓰시는 송영길 대표와 당 지도부께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코로나19 대응뿐만 아니라 민생경제 활성화와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우리 당과 경기도를 포함한 지방정부가 온 힘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