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부부 27년 만에 이혼…146조 재산분할 관심(영상)

기사등록 2021/05/04 17:47:44 최종수정 2021/05/04 18:02:1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시애틀=AP/뉴시스]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 부부가 3일(현지시간) 이혼을 발표했다. 마이크로스프트웨어(MS) 창업자인 빌 게이츠는 멜린다와 비영리재단인 빌앤드멜린다재단에서 계속 함께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2019년 2월 1일 게이츠 부부가 미 워싱턴주 커클랜드에서 인터뷰하며 웃고 있는 모습. 2021.05.04.
【서울=뉴시스】양혁규 인턴PD, 이지은 인턴PD = 146조 원 자산가 빌 게이츠와 아내 멀린다 게이츠가 지난 3일 각자의 트위터에 올린 공동성명을 통해 이혼 합의를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사의 마케팅 매니저였던 멀린다 게이츠는 1994년 하와이에서 빌 게이츠와 결혼한 후 빌 게이츠의 성공을 위해 헌신했다.



이 부부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대표적인 표상이다. 2000년, 세계 보건 의료 확대와 빈곤 퇴치를 위해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했고, 2010년에는 재산 사회 환원을 서약하는 ‘기빙 플레지(Giving Pledge)’ 운동을 시작했다.

 2016년에는 이러한 사회봉사 공로를 인정받아 백악관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으로부터 자유 메달을 받기도 했다. 이 부부는 최근 코로나19 대응에 17억 5000만 달러(약 1조 9000억 원)를 기부하며 백신 개발과 보급 지원에 힘쓰고 있다.

빌 게이츠 부부는 트위터에 올린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아이 세 명을 키웠고, 모든 사람이 건강하고 생산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재단을 설립했다. 우리는 그 임무에 대한 믿음을 계속하여 공유하고, 재단에서도 함께 일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우리는 삶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서 더는 함께 성장할 수 없다고 믿는다, 이 새로운 삶의 여정을 시작하면서 우리 가족을 위한 프라이버시와 공간을 요청한다"라며 이혼 합의 사실을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의 포브스 인용 보도에 따르면 현재 빌 게이츠의 총재산은 1천305억 달러(약 146조2000억 원)다.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의 자산 규모도 510억 달러(약 57조 원)로 민간 운영 재단 중 세계 최고 수준이다. 빌 게이츠는 포브스가 발표한 ‘2021 세계 부자 순위’ 4위에 오르기도 했다.

부부가 27년 만에 파경을 맞은 이유와 재산 분할 방안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146조에 달하는 재산의 향방에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sheephk0172@newsis.com, wldms6653@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