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임명한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 '성추행' 피소

기사등록 2021/04/22 19:21:10 최종수정 2021/04/22 21:14:3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故 박원순 전 시장이 설립한 市 출연기관
서울시 "최근 사의표명...관련절차 진행중"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다시 심장이 뛰도록' 2019 서울시50+일자리 성과공유회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19.12.18.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임명한 서울시 산하기관의 대표가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날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를 성추행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김 대표가)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서울시 50플러스재단은 서울시 출연기관으로 50세부터 64세 중장년층들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박 전 시장 재임 시절인 2016년 4월에 설립됐다.

지난 2018년 11월 취임한 김 대표는 지난 19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관련 절차를 진행 중으로 김 대표는 오는 28일 직에서 물러난다. 당초 김 대표의 임기는 올해 10월까지이다.

시 관계자는 "(김 대표가 성추행 혐의로 인해) 최근 사의를 표명한 것인지 여부는 알 수가 없다"며 "관련 절차가 진행 중으로 28일 사직서가 수리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50플러스재단 관계자는 "재단에서는 김 대표의 피소 사실 여부를 몰랐다"며 "저희도 당황스러운 입장"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고(故)노무현 대통령 인수위 시절 사회문화여성분과 위원을 역임했다. 17대 국회에서는 대통합민주신당(더불어민주당 전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