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상습 구타, 또다른 피해자 추가 폭로

기사등록 2021/03/01 12:12:2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교정기 한 입 수차례 때려 항상 피 머금고 살았다."
"지갑 훔친 도둑으로 내몰았다."

associate_pic4[인천=뉴시스]이윤청 기자 = 26일 인천 계양구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 프로배구 올스타 팬 투표로 올스타에 선정된 흥국생명 이재영(왼쪽)과 이다영이 경기 전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1.01.26.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학교 폭력 가해자로 밝혀져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쌍둥이 이재영, 이다영이 또다시 학교 폭력 논란에 휘말렸다.

쌍둥이 자매의 또 다른 학교 폭력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쌍둥이 배구선수 또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을 실었다.

A씨는 "쌍둥이 자매들과 함께 운동했던 사람 중 한 명이다. 그 당시 감독이라면서 인터뷰를 한 내용을 보고 화가 나서 글을 적는다. 나 또한 피해자였지만 쉽게 용기를 내지 못했던 것이 후회스럽다"고 서두를 열었다.

흥국생명의 주전 레프트 이재영과 세터 이다영은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들은 자신들의 과오를 인정하고 징계를 받았다.

소속팀 흥국생명은 이들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고,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 박탈했다.

이런 가운데 추가 폭로가 나온 것이다. A씨는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선수등록 조회 이력을 밝히며 이재영과 이다영의 행동에 입을 열었다.

A씨는 "쌍둥이 중 한 명과 같은 방이었다. 씻고 나와서 입을 옷, 수건, 속옷 등을 가져오라고 시켰다. 어느날 가해자에게 가져다 줬는데 그날 밤에 가해자들이 나만 따로 불렀다. 가해자 중 한 명의 지갑이 없어졌다는 이유였다. 내게 오토바이 자세를 30분 동안 시켰다. 나는 아니라고 말했지만 믿어주지 않았다. 이들은 감독님에게 내가 가져갔다고 말했고, 감독님이 단체집합을 시켜 내 양쪽 뺨을 무자비하게 때리셨다. 40대 가까이 맞고 나서 아프기도 하고 이대로 가다간 안 끝날 것 같아서 내가 가져갔다고 거짓말을 한 뒤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가해자들은 다른 부모님들이 학교에 오시는 것을 안 좋아했다. 나도 부모님이 숙소나 체육관에 오시면 가해자들 몰래 체육관 창고 같은데서 숨어서 만났다. 그러다 들키면 땀수건과 옷걸이로 내 몸을 구타했고, 교정기를 한 입을 수차례 때려 항상 입에 피를 머물고 살았다"고 전했다.

이어 "경기 중 발목을 크게 다쳐 경기를 못 뛰게 된 상태였는데 울고 있는 제게 다가와서 '아픈 척 하지 말고 일어나라', '안 아픈 거 아니까 이 악물고라도 뛰어라'고 말했고, 숙소에 들어가서 집합을 당해 욕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가해자, 흥국생명, 협회의 징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A씨는 "가해자들이 TV에 나와 웃는 모습을 보면 허무했다. 무기한 출전 금지? 국가대표 선발 제외? 여론이 잠잠해지면 다시 풀릴 것이라는 거 알고 있다. 계속 그대로 둔다면 나와 같이 또다른 피해자가 계속해서 나오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