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독감백신 접종 30일부터 재개”(종합)

기사등록 2020/10/28 18:11:57 최종수정 2020/10/28 19:25:5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독감 유행 시기·질병관리청 사망사례 조사 감안"
"백신 접종과 사망 인과관계 아직 밝혀지지 않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 임시회관에서 독감 예방접종 사망사고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과 일반예방접종을 일주일간 유보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2020.10.22.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개원의 중심 의료단체인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지난 23일부터 일주일간 중단을 권고했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을 30일부터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의협은 28일 '독감 백신 접종 관련 대정부·대국민 권고문'을 내고 "독감의 유행 시기가 다가오고 있는 현 시점을 고려하고, 완전하지는 않지만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사망 신고 사례에 대한 지속적인 의학적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30일부터 독감백신 접종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보통 독감은 빠르면 11월 중순부터 유행하기 시작해 이듬해 4월까지 유행이 지속된다. 접종 후 2주 정도 지나야 항체가 형성되기 때문에 다음달 초까지 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지난 26일 질병관리청은 지난 25일까지 신고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사례 59건 중 46건을 역학 조사와 부검 등을 통해 분석한 결과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이 매우 낮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독감 백신 접종 재개 결정이 접종과 사망 간 인과관계가 없다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는 것이 의협의 입장이다.

의협은 "현재 독감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관계가 없다고 단정할 수 없음을 밝힌다"며 "인과관계가 없는 것이 아니라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현 상황을 안일하게 인식해선 안되며 경각심을 갖고 독감 백신과 관련한 매우 낮은 가능성 또는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합병증의 가능성까지 고려해 접종을 진행하고 관련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정부는 독감백신 접종 후 중증의 질병 이환으로 신고된 환자에 대한 정밀한 분석을 진행하고, 접종 후 사망으로 보고된 환자들에 대한 부검 소견을 정밀하게 검토하고 사망환자들의 접종 이후 증상 발현부터 사망까지 세밀하게 분석해 접종과 중증 질환 이환,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에 대해 엄밀한 과학적 결론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의료진과 국민이 걱정하지 않고 예방접종을 할 수 있도록 위기관리 소통 체계 개편, 예방접종 부작용 신고센터와 보상체계에 대한 전면적 강화와 제도개선 및 홍보, 기존 발견된 독감 백신의 문제점들에 대한 명확한 과학적 근거 등을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의협은 ▲독감 백신 접종 후 고령환자·기저질환자 고위험군 관리 강화 ▲독감 예방접종 기본수칙 준수 ▲접종자 접종 후 30분간 의료기관에 머물면서 경과관찰 후 귀가 ▲접종 후 이상증상 발생 시 환자나 보호자의 즉각적인 신고 등을 권고했다.

의협은 "심장 질환자, 뇌혈관 질환자 등은 접종 후 3일간 보호자들의 집중 관찰이 요망된다"고 말했다. 또 "특히 정부는 접종 받은 독거노인 집중 관찰 체계를 구축하고, 접종자의 중증 질환 이환, 사망 등과 접종과의 인과성이 조금이라도 있다고 추정된다면 해당 환자들에 대해 의료비 무상 보상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의협은 지난 22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용산 임시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독감 백신 접종 후 잇따르고 있는 사망과 백신 접종 간 명확한 인과관계 확인 등을 이유로 23일부터 29일까지 일주일간 백신 접종을 잠정 유보할 것을 정부에 권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