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 23일 아침 NSC 참석 안해…국민에 신뢰 못줘"

기사등록 2020/09/25 09:58:5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손해 가할 때는 큰 불이익 준다는 걸 행동으로 보여줘야"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2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아침 열린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그 부분이 납득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당하고 기름을 부어 40분 이상 태웠다는 게 아닌가. 그 상황으로 청와대에서 심야 긴급회의가 소집됐는데 거기 계시는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으셨다, 이해할 수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해당 회의가 NSC가 아니라 '관계장관회의'라는 지적에는 "구성원이 NSC 상임위원회 멤버다.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은 걸 문제 삼으니 자꾸 관계장관회의라고 한다"며 "그런 점에서도 국민들에게 신뢰를 못 주고 있다. 관계장관회의라고 좋다. 새벽 1시 긴급 소집됐는데 참석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대통령이 주무셨는지, 그날 UN에서의 녹화 연설이 있었는데 그 때문에 참석하고도 안 하시는 것으로 정리하는 것인지 면밀하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후 청와대의 공식 발표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된 데 대해 "진짜로 실망스럽고 과연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을 지킬 만한 준비가 돼 있는 대통령인지 많은 국민들이 의문을 제기할 것"이라고 했다.

국방위원회 보고에 대해서도 "어제 오후 4시에 열렸다. 저희들은 오전 일찍 소집을 요구했으나 더불어민주당이 국방위원장을 맡고 있고, 국방위 여는 것을 동의하지 않고 거부를 했다. 저희들만이라도 간담회를 열어 보고를 받자고 하니 민주당이 뒤늦게 동의한 것"이라며 "민주당의 태도가 어떤지 짐작할 수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북한 사살 명령과 관련해서는 "상당히 높은 선에서 결정했을 것이라고 본다. 발견하고 사살할 때까지 한 3시간이 있었다는 거다. 아마 북한의 최고위층까지 보고되고 결정된 것이 아닌가 (싶다)"며 "우발적인 살해가 아니고 대한민국 국민인 것을 파악하고 이랬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저희들이 북한을 대하는 태도를 바꿔야 한다"며 "그저 구걸하는 평화, 이런 마당에 종전선언하자는 게 이해가 잘 되지 않는다"며 "대한민국을 적대시하고 손해를 가할 때는 훨씬 더 큰 불이익을 준다는 것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