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통보 연인 찾아가 살해한 20대 징역 30년 선고

기사등록 2020/09/16 16:45:2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안양지원 전경.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이별을 통보한 연인을 집까지 찾아가 살해한 20대에게 중형이 내려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형사1부(김소영 부장판사)는 16일 여자 친구를 살인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A(27·무직)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가 자신과 결별하려 한다는 이유로 살해해 고귀한 생명을 빼앗았다"며 "흉기에 찔린 피해자의 아버지는 다행히 목숨을 건졌으나 심한 상해로 현재까지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 범행의 잔혹성과 중대성에 더해, 이별 통보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연인을 살해하는 범죄가 너무나 자주 발생하고 있는 우리 사회의 참담한 현실을 고려할 때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이에 앞서 피고인 A씨는 지난 5월30일 오후 11시20분께 지난해 6월부터 사귀어 온 B(29)씨로부터 휴대전화 메신저로 이별 통보를 받고 화가 나 곧바로 B씨의 집으로 갔다.

그는 미리 알고 있던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집 안으로 들어가 잠시 뒤 귀가한 B씨에게 대화를 요구했으나, 잘되지 않자 이튿날인 31일 오전 0시55분께 집에 있던 흉기로 B씨를 세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또 당시 안방에서 잠을 자다가 두 사람이 다투는 소리에 거실로 나온 B씨의 아버지(61)의 가슴 부위를 흉기로 한 차례 찔러 다치게 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