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비에 충북 중북부 피해 복구 난항…중장비 지원 필요

기사등록 2020/08/06 11:26:1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인근 수재로 중장비 수요 커져

associate_pic4[충주=뉴시스]이병찬 기자 = 4일 충북 충주시 소태면 수해 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한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충주시 제공) 2020.08.04.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기록적인 폭우로 충북 중북부 지역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고 있지만 복구 작업은 기상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6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도내 공공시설은 956곳, 사유시설은 674곳이다.

이 중 이날 오전 7시 기준으로 공공시설 620곳(64.6%), 사유시설 389곳(68.2%)이 응급 복구를 마쳤다.

공공시설 336곳과 사유시설 181곳은 진행 중이다. 이날 현장에는 공무원과 군인, 경찰, 소방, 자원봉사자 등 인력 3261명, 장비 598대가 투입될 예정이다.

하지만 계속되는 호우에 복구 작업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반이 약해진 곳이 많아 중장비 진입이 어려운 데다 비가 이어지면서 응급 복구한 시설이 다시 유실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더욱이 폭우 피해가 도심지 외곽 도로와 철도, 산사태, 농경지 유실 등에 집중됐기 때문이다.

실제 공공시설 피해 중 도로는 222곳(23.2%), 산사태 233곳(24.3%), 철도 34곳(3.6%), 농경지 2545㏊ 등이다.

이 때문에 중장비가 필요하지만 공급은 부족한 실정이다. 비 피해가 충북뿐 아니라 충청권 전역과 경기·강원권 등 인근 시·도에서도 발생하면서 중장비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도 복구 작업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 확산 우려로 인력 확보가 어렵기 때문이다.

폭우로 피해를 본 지역 주민과 자원봉사자 모두 코로나19로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거나 내밀지 못하고 있다.

비 피해가 적은 남부권 지역의 지원도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는 최근 코로나19 대응 자원봉사 현장 지침을 전국 지역자원봉사센터에 보냈다.

이 지침에는 지역 자원봉사자 우선 배치, 2시간 이상 원거리 이동이 요구되는 다른 지역 봉사자 집단배치 자제 등이 담겼다.

충북도 관계자는 "수해 현장의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이어서 주변의 도움이 절실하다"며 "시·군, 유관기관 등과 협력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