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 한국판뉴딜 머리 맞댄다…정의선·한성숙 화상 연결

기사등록 2020/07/13 15:55:2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14일 文대통령 주재 대국민보고대회에 경제 주체들 참석
靑 "한국판 뉴딜, 반드시 성공…자발적 참여로 국력 결집"
당정청 고위급 인사들 모두 모여 한국판 뉴딜 계획 보고
민간전문가·정부출연기관장 등도 불러 고용안전망 논의
민주노총 위원장 불참엔 "변화가 있길 희망하고 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6.01.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1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대국민 보고대회에는 노·사·민·당·정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일 예정이다.

정부 단독 프로젝트가 아닌 모든 경제 주체들이 참여하는 일종의 국력 결집 프로젝트로서, 이해 당사자 간의 생생한 의견들이 오갈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3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한국판 뉴딜은 국력 결집 프로젝트"라며 "정부의 마중물 역할과 기업의 주도적 역할을 결합하고, 국민의 에너지를 모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의 조기 극복, 대규모 일자리 창출, 나아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보고대회에는 노사민정 대표들이 모두 참석할 예정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 5단체장과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이 노사 대표로 참석해 산업계와 노동계의 목소리를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판 뉴딜에서 그린 뉴딜 분야를 이끌어갈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디지털 뉴딜 분야를 이끌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각각 실시간 라이브로 화상 연결돼 재계의 의견을 전달한다.

당정청 고위급 인사들도 모두 참석해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을 보고한다.

당에서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정부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국무위원,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 관련 수석 비서관·보좌관들이 모두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속도감 있는 한국판 뉴딜 정책 추진을 위해 이달 안으로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가동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당정 협업기구인 '한국판 뉴딜 당정 추진본부'도 신설된다.

아울러 민간 전문가, 정부출연연구기관 기관장, 일선 공무원, 제도 적용 대상자 등도 참석해 고용 안전망 강화를 위한 현장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윤 부대변인은 "위기 극복을 위해 금을 모으고, 방역의 주체로 나섰으며, 일본 수출 규제마저 이겨낸 국민적 자신감을 발판으로 문재인 정부는 노·사·민·당·정의 협력과 국민의 자발적 참여로 국력을 결집해 한국판 뉴딜을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과 함께 '해보니 되더라'라는 대한민국 자랑스러운 역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14일 제7차 비상경제회의 시작에 앞서 기조 연설을 통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국민들에게 직접 밝힐 예정이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보고대회에 민주노총 대표가 불참하는 데 대해선 "더 말씀드릴 내용은 없지만, 변화가 있길 희망하고 있다"고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