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협 권한대행 "박원순은 시민주의자…모두의 안녕 위해 전진"(종합)

기사등록 2020/07/13 10:52:2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서울시청에서 열린 영결식에 참석해 조사
"지근 시간 실감나질 않아…황망하고 비통"
"박 시장 마지막 요청사항 차질 없이 수행"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단이 11일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7.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하종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장례위원장인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은 13일 "박 시장은 진정한 '시민주의자'였다"고 밝혔다.

서 권한대행은 박 시장의 철학과 가치를 흔들림 없이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박 시장 영결식에 참석해 조사에서 "시장과 만남의 기억이 고스란히 배어 있는 이곳에서 작별 인사를 하려니 오늘 이 시간이 더 실감이 나질 않는다"며 "황망하고 비통한 마음을 가눌 길이 없다"고 말했다.

서 권한대행은 "박 시장은 누구보다 시민을 사랑하고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낮은 자세로 소통하기를 포기하지 않았다"며 "시민의 자리를 도시의 중심으로 확고히 자리매김 시켰다"고 평가했다.

서 관한대행은 "박 시장은 어려운 이들의 삶과 꿈을 회복하는 일을 멈추지 않았고 어떤 순간에도 약자의 곤경을 외면하지 않았다"며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사회, 약자의 삶이 존중받는 도시로 바꾸기 위한 혁신을 끊임없이 계속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된 여정이었지만 그는 결코 시민을 포기하지 않았다. 수많은 갈등과 저항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았다. 지금 당장이 아닌 미래세대를 위한 도시운영 원칙들을 당당하게 지켜 나갔다"며 "그렇게 2011년 10월27일부터 3180일간 박 시장이 올곧게 지켜온 시민의 길은 서울을 넘어 대한민국을 변화시키는 표준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돌이켜보면 지나온 과정, 최장수 서울시장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감당하며 외롭고 힘겨운 때도 많았으리라 짐작해본다"면서 "제대로 된 위로 한 번 못한 채 고인의 손을 놓아드리려고 하니 먹먹한 회한이 밀려온다"고 밝혔다.

서 권한대행은 서울시가 이제는 가보지 않은 길을 가야한다면 모두의 안녕(安寧)을 위해 앞으로 계속 전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서 관한대행은 "이제 서울시는 이전에 가보지 못한 길을 가야 한다. 하지만 우리에겐 시대를 앞서간 고인의 철학과 가치가 시대의 이정표로 남아있고 그동안 함께 단련한 시민존중정신이란 근육이 있다"며 "서울시는 모두의 안녕(安寧)을 위해 앞으로 계속 전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서 관한대행은 "서울시 공무원이 하나 되어 '시민이 시장', '사람존중도시'라는 서울시정의 대전제, 고통 받는 이들의 삶을 회복하고자 했던 박 시장의 꿈을 미완의 과제가 아닌 우리 모두의 꿈으로 흔들림 없이 계승해 나가겠다"며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시민을 반드시 지키고 '포스트코로나 시대 표준도시로의 길을 개척하는 것이 박 시장의 마지막 요청사항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늘에서 그 넉넉한 미소로 '시민 덕분입니다'라고 말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에게 남겨준 박 시장의 마지막 요청사항을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강난희 여사와 유가족 한 분 한 분에게도 거듭 깊은 조의를 표한다. 큰 슬픔 이겨내고 건강하길 바란다"며 "박 시장은 이젠 그 무거운 짐을 모두 내려놓고 영면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hahah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