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 잰슨, 캠프 지각 합류는 코로나19 확진 때문

기사등록 2020/07/13 09:31:4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가족 모두 코로나19 양성 반응…회복 후 검사서 '음성'

associate_pic4【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LA 다저스의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이 1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5-3으로 앞선 9회초 등판, 세이브를 수확한 뒤 기뻐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LA 다저스의 클로저 켄리 잰슨(33)의 '서머 캠프' 지각 합류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13일(한국시간) 야후 스포츠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캠프에 뒤늦게 나타난 잰슨은 자신과 가족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앞서 잰슨은 지난주 시작한 팀의 여름 캠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여러 의심 속에 2018년 심상 수술을 받은 적이 있는 그가 코로나19 때문에 시즌을 포기했다는 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잰슨의 아들이 먼저 감염된 뒤 잰슨과 그의 아내, 딸에게도 전파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다행히 회복 후 음성판정을 받은 잰슨은 팀의 캠프에 합류할 수 있게 됐다. 그의 가족도 건강을 되찾았다.

잰슨은 오는 7월24일로 예정된 시즌 개막도 큰 차질없이 준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번 사태를 겪으며 잰슨은 코로나19의 무서움을 온몸으로 체험했다.

그는 "이것은 진짜다. 전 세계의 모든 사람은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항상 마스크를 써야 한다"면서 "감염은 매우 빠르게 일어난다. 아들이 감염된 후 그것이 얼마나 빨리 퍼질 수 있는지를 봤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