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해수욕장 일대 외국인 수십명 폭죽 난동…경찰 출동

기사등록 2020/07/05 09:45:23 최종수정 2020/07/05 11:10:1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미국 독립기념일 맞아 휴가 나온 미군들로 알려져

associate_pic4[부산=뉴시스] 4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일대에서 외국인 수십 명이 폭죽을 쏘며 난동을 부려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사진=독자 제공). 2020.07.05.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일대에서 외국인 수십 명이 폭죽을 터뜨리는 난동을 부려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 50분께 해운대구 구남로 등 해운대해수욕장 일대에서 외국인들이 폭죽을 쏜다는 신고가 112에 70여 건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순찰차 6대, 형사 1개팀 등을 현장으로 출동시켜 순찰차 경고방송 등으로 폭죽을 쏘던 외국인들 해산에 나섰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시민들을 향해 폭죽을 계속 쏘고 도주한 20대 미군 A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우동지구대로 임의동행했다.

경찰은 A씨를 경범죄처벌법(불안감조성) 위반 혐의로 통고처분하고 귀가 조치했다.

경찰은 "폭죽 발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폭죽을 쏜 외국인 대부분은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휴가 나온 미군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은 "경찰이 외국인들 해산에 나섰지만 통제가 되지 않았고, 일부 외국인은 경찰의 순찰차 경고 사이렌 소리에 맞춰 춤을 추는 등 난장판이었다"면서 "특히 외국인들 중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