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홍콩 특별대우 철회한 美에 반드시 보복“

기사등록 2020/06/30 17:48:3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홍콩보안법 제정 막으려는 미국 시도 성공 못해"
"중국은 겁 먹으면서 크지 않았다"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국이 홍콩보안법 강행과 관련해 홍콩의 특별대우를 철회하기로 한데 대해 중국 정부는 반드시 대응조치를 내놓겠다고 경고했다.

30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이 이미 수차례 엄중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으로. 그 어떤 국가도 간섭할 권한이 없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국가주권, 안보 및 발전이익을 수호하려는 의지는 변함없고, 일국양제(하나의 국가, 두가지 제도) 방침을 수호하며, 홍콩사안에 대한 외부세력의 간섭을 반대하는 중국 정부의 결의도 변함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중국은 겁 먹으면서 크지 않았다”면서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을 막으려는 미국의 시도는 성공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의 잘못된 행보를 겨냥해 중국은 반드시 필요한 반격 조치를 취하고 자국의 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상무부는 29일 홍콩에 부여해온 특별 대우(preferential treatment)를 박탈한다고 발표했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성명에서 "수출 면허 면제 등 중국에 비해 홍콩을 특별 대우하는 규정은 중단된다"면서 “관련 추가 조치도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또 "홍콩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새로운 보안 조치로 민감한 미국 기술이 중국 인민해방군이나 중국 국가안전부로 전용될 위험이 커졌고, 동시에 영토의 자율성을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성명을 내 "홍콩의 자유를 제거하는 중국 공산당의 결정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로 하여금 홍콩 정책들을 재평가하도록 강요했다"며 "중국의 보안법 가결 움직임에 따라, 미국은 오늘부터 미국산 국방장비의 (홍콩) 수출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에 대해 해왔던 것처럼 홍콩에 대해서도 미국의 국방 기술 및 이중용도 기술 (수출) 제한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중용도 기술은 상업과 군사 용도에 모두 쓸 수 있는 기술로, 군이 사용하는 첨단 민간 장비를 포함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