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남자 만나는 것 같다' 여친 살해 태국인 징역 15년

기사등록 2020/05/22 11:44:1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광주지방법원.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다른 남자를 만나는 것 같다'는 의심 끝에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태국 국적 20대 남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노재호)는 22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태국인 A(26)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생명을 침해하는 범죄는 어떤 이유로도 용서받을 수 없다. 유족들에게 용서받지 못했다. 다만 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한 점, 범행을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 3월8일 오후 12시께 전남 나주시 이창동의 한 원룸에서 같은 국적의 여자친구 B(23·여)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10년가량 교제한 B씨와 '다른 남자를 만나는 것 같다. 전화를 잘 받지 않는다'며 말다툼하다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직후 A씨는 자신이 일하는 광주 광산구 일대로 달아났지만, 이후 경찰에 자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