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나도 강연 등 일거리 다 끊겨…코로나 다음은 경제"

기사등록 2020/03/29 10:41:0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진보니 보수, 시장이니 국가 등 이념적 헛소리는 집어치우라"
"실용적 사고 필요…누가 더 좋은 해결책 내느냐로 승부해야"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안철수와 함께 만드는 신당 발기인대회 2부 행사로 열린 강연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2020.02.09.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혹독한 시기'의 도래를 예고하며 '진보-보수', '시장-국가' 등 정치권에 공허한 이념 다툼을 지양하고 민생안정책 마련에 올인할 것을 주문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벌써 자영업자들 폐업하고 난리가 아니다. 나도 강연이니 뭐니, 일거리가 다 끊겼다"며 자신도 코로나 한파의 영향권에 들었음을 털어놨다.

진 전 교수는 미국, 유럽 등 세계 경제의 중심부에서 빠르게 확산하는 코로나19의 후폭풍을 우려했다. 자영업자들이 지금 겪는 고통은 시작에 불과할 수 있다는 취지다. 그는 "혹독한 시기가 찾아올 것"이라며 "그날 벌어 그날 먹고 사는 분들, 고통이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총선을 앞둔 정치권을 상대로 각성을 촉구했다. 그는 "코로나 다음은 경제“라며 "진보니 보수니, 시장이니 국가니, 이념적 헛소리는 집어치우라"고 조언했다. 또 "흑묘든 백묘든 쥐만 잡으면 된다는 실용적 사고가 필요하다"며 "그 문제에 누가 더 좋은 해결책을 내느냐, 그걸로 승부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