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 "권영진 시장, 저혈압 어지럼증 심각 절대안정 필요"

기사등록 2020/03/26 19:24:4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피로 누적 저혈압, 흉통, 어지럼증, 구토 등 복합 증세"
"MRI, 신장초음파 검사 실시…심장내과 등 정밀검진 필요"

associate_pic4[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던 도중 이진련 의원의 질타를 듣다 어지러움증을 호소하며 쓰러지고 있다. 2020.03.26.lmy@newsis.com
[대구=뉴시스] 박준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실신한 이유는 피로 누적과 저혈압, 어지럼증 등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북대병원은 26일 의식을 잃고 응급실로 이송된 권 시장에 대해 "내원 당시 권 시장은 피로 누적으로 인한 구토, 어지럼증, 흉통, 저혈압, 안구진탕 등의 증세가 있었다"고 밝혔다.
 
경북대병원은 응급실로 이송된 권 시장에게 자기공명영상(MRI) 및 심장초음파 등의 기본 검사를 실시했다.

권 시장은 현재 병원 입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ssociate_pic4[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던 도중 이진련 의원의 질타를 듣다 어지러움증을 호소하며 쓰러지고 있다. 2020.03.26.lmy@newsis.com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권 시장은 당분간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며 "신경과 및 심장내과 진료, 정밀검진이 필요한 상태이다"고 설명했다.

앞서 권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된 예산안 처리를 위해 대구시의회 제273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오후 3시30분께 임시회가 끝난 뒤 본회의장을 빠져 나가던 권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비례) 시의원과 코로나19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의원은 권 시장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고 따졌다. 권 시장은 "제발 이러지 마세요"라고 대응했다.

associate_pic4[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던 도중 이진련 의원의 질타를 듣다 어지러움증을 호소하며 쓰러져 구급차로 이송되고 있다. 2020.03.26.lmy@newsis.com
이후에도 이 의원의 항의가 계속되자 권 시장은 갑자기 오른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다.

권 시장은 실신 직후 직원에게 업혀가면서도 "난 괜찮아, 괜찮아"라는 말을 반복했다.

권 시장은 이날 참석한 임시회에서도 계속 눈을 감고 있는 등 극심한 피로감을 보이기도 했다. 

권 시장은 공무원의 등에 업혀 시청 시장실에 옮겨진 뒤 긴급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associate_pic4[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치고 퇴장하던 도중 이진련 의원의 질타를 듣다 어지러움증을 호소하며 쓰러지고 있다. 2020.03.26.lmy@newsis.com
이때까지 권 시장은 의식을 찾지 못했지만 응급치료를 받은 뒤 의식을 회복했다.

 내일(오는 27일) 오전 예정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은 채홍호 행정부시장이 대신하기로 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제가 사람이 부족해서 그렇다. 몸도 거의 한계에 와 있다"며 "34~35일째 야전침대에서 지내다보니 정신적으로 많이 피곤하다. 제가 많이 부족해서 그렇다고 이해해 달라"며 전날 임시회 장을 말 없이 떠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또 대구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해 "어제 잠시 자리를 떴나보다"라며 "너무 어지럽고 구토가 나와 앉아 있을 수 없었다. 의장에게 양해 못해 죄송하다. 이점 양해 바란다"고 의원들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