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입국 금지·제한' 42개국으로 급증…외교부, 中 일부 포함

기사등록 2020/02/27 11:53:0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입국 금지 총 21개국…몽골, 필리핀 등 추가
외교부, 中지방정부 입국 제한 조치 현황 포함
美국무부, 한국 여행경보 2단계→3단계 상향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지역이 총 42곳으로 증가했다.

27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한국 출발 여행객에게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리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는 총 42곳으로 집계됐다.

입국 금지 국가는 총 21곳으로 나우루, 마이크로네시아, 모리셔스, 몽골, 바레인, 베트남, 사모아, 사모아(미국령), 세이셸, 솔로몬제도, 싱가포르, 요르단, 이스라엘, 이라크, 일본, 키리바시, 홍콩, 쿠웨이트, 투발루, 피지, 필리핀 등이다.

몽골, 피지, 필리핀이 이날 새로 추가됐으며 베트남, 싱가포르, 일본, 피지 등은 최근 14일 내 대구·청도를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입국 금지국은 관광의존도가 높고 감염병에 취약한 소규모 섬나라가 주를 이뤘으며,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이란 주변 중동국들도 입국 금지 조치를 내렸다.

대만, 마카오, 모로코, 모잠비크, 벨라루스, 영국, 오만, 우간다, 인도, 중국, 카자흐스탄, 카타르, 콜롬비아, 키르기즈공화국, 타지키스탄, 태국, 투르크메니스탄, 튀니지, 파나마, 파라과이,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등 21곳은 검역 강화와 격리 조치를 내리는 등 입국 절차를 강화했다.

중국 산둥(山東)·랴오닝(遼寧)·지린(吉林)·헤이룽장(黑龙江)·푸젠(福建)성 등 지방정부에선 한국발 및 국제선 승객을 14일간 자가 및 지정 호텔에 격리 조치하고 있다.

외교부는 중국 중앙정부가 한국인 입국 제한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입국 제한 명단에서 중국을 제외해왔지만,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이날 지역별 현황을 추가했다.

14개국에선 한국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미국 국무부는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한국의 여행경보를 2단계에서 3단계 '여행 재고'고 격상했다. (사진=미 국무부 홈페이지 캡처) 2020.2.27.

미 국무부는 26일(현지시간) 한국 여행경보를 2단계(강화된 주의 실시)에서 3단계(여행 재고)로 격상했다.

오스트리아는 대구·청도에 5단계, 한국 전역에 2단계를 발령했다. 대만도 대구·청도 4단계, 한국 전역에 3단계를 발령했다.

네덜란드, 뉴질랜드, 캐나다, 폴란드, 호주 등에서도 대구·청도에 3단계를 내렸으며 프랑스는 한국 전역에 3단계를 발령했다.

루마니아, 마카오, 사이프러스, 캐나다, 홍콩 등에서도 한국 전역에 2단계를 내린 상태다. 레바논은 사업, 교육, 의료 목적을 제외한 여행을 금지하고 있다.

대만, 미국은 감염병 경보를 3단계로 격상했으며, 일본도 대구·청도 지역에 한해 2단계를 내렸다.

뉴질랜드와 몽골, 체코, 쿠웨이트는 한국 노선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으며, 라오스도 3월부터 비엔티안-인천 구간 직항편을 잠정 중단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