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 판매사' 대신증권·KB증권·우리은행 압수수색

기사등록 2020/02/27 10:54:3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오전 10시부터 각 본사 압수수색 진행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라임자산운용 본사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물을 차량에 싣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0.02.19.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환매 중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7일 라임 펀드 판매사인 증권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는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라임 펀드를 판매한 대신증권과 KB증권, 우리은행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은 "구체적인 혐의점 등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금감원 조사 등에 따르면 이들 증권사와 은행은 라임이 운용하는 부실 무역금융펀드를 판매한 곳이다. 검찰은 이들이 펀드 부실을 인지하고도 정상 운용되고 있는 것으로 속이고 지속 판매했는지 여부를 들여다 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19일 라임과 라임 펀드를 판매한 신한금융투자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기도 했다.

신한금융투자의 경우 무역금융펀드를 운용하는 라임과 총수익스와프(TRS·계약 당사자가 주식 등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수익과 비용을 상호 교환하는 약정)를 맺은 상태에서 펀드 부실을 인지하고도 투자자들에게 고지하지 않는 등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