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북특별부대표 "北이 대화준비될 때 우리 팀도 준비될 것"

기사등록 2020/02/27 07:20:2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북, 기회 잡기 위해선 협상팀도 만나야"
"미, 북의 지속적인 대량살상무기 개발 명확히 주시"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이문희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과 회동을 위해 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2020.02.11.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미국 고위관리가 조속한 북미 실무협상 재개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부대표 겸 북한 담당 부차관보는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민간 연구기관인 허드슨 연구소가 ‘한반도의 안정적 전환 전망’(Prospects for a Stable Transformation of the Korean Peninsula)을 주제로 개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위와같이 말했다.

웡 부대표는 "비핵화되고 평화로운 한반도가 경제적, 안보적, 정치적 측면에서 새로운 협력 기회를 조성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예로 북한 영공 비행, 사회기반시설 투자, 에너지 수송로, 교역관계 다변화, 생활수준 향상 등을 지적했다.

또 "남북한은 물론 미군도 전쟁에 나갈 태세를 더 이상 영구적으로 유지할 필요가 없어지는 대신 지속적인 평화를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데 협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 놓인 이러한 엄청난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재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두 번의 정상회담과 양국 정상 간 판문점 회동 이후,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도 이러한 기회를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다만, 이러한 기회를 잡기 위해선, 정상들만 만날 것이 아니라 우리 협상팀도 만나야 한다. 우리는 균형잡힌 로드맵, 즉 이정표를 고안하는 어렵고 세부적인 작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필요한 대화를 움직일 준비가 될 때, 그들이 앞에 놓인 기회를 잡을 준비가 될 때,우리 (협상)팀 역시 준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미국 정부는 북한의 지속적인 대량파괴무기 및 운반체계(미사일) 개발에 대해 매우 명확히 주시하고 있다"며 "대북제재는 북한에 이러한 무기 개발이 경제적, 정치적 고립만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는 신호를 보낸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