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 "靑, 중국인 견학시켜라" 청원등장…무슨 뜻?

기사등록 2020/02/25 16:27:5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중국인 청와대 견학 청원', 약 1만4천명 동의
중국인 입국금지 안 하는 것 비난 의미 해석
정부 "입국금지 관리, 현재 상태 유지할 것"

associate_pic4[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25일 오후 제주도 인재개발원에서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2020.02.25.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청와대 견학을 시켜주자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상황상 다소 엉뚱해 보이는 이 청원을 두고 중국인 입국금지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한 우회적 비난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23일 '중국인 유학생 청와대 견학시켜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이날 오후 기준 약 1만4000명의 동의를 얻었다.

해당 청원글은 100명 이상의 사전동의를 받아 관리자가 공개를 검토 중에 있다. 공개까지 수일이 소요될 수 있고, 청원 요건에 맞지 않는 경우 비공개되거나 일부 숨김 처리가 될 수 있다고 공지된 상황이다.

청원 작성자는 "중국을 향해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대통령님의 말씀이 많은 국민들의 심금을 울린 바 있다"며 "현재 개강을 맞아 한국으로 입국했거나 입국 예정인 중국인 유학생들은 자국의 전염병으로 시름이 깊은 가운데, 이곳에서도 따가운 시선 속에 환영받지 못하는 어려운 처지에 놓이게 됐다"고 적었다.

이어 "정부는 대통령님의 뜻을 받들어 격리가 해제되는대로 이들을 대거 청와대로 초청해 견학을 실시하고 따뜻한 온정을 베풀어 국민들에게 귀감이 되어주시기를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해당 청원이 지난달 23일 올라온 중국인 입국금지 요구 청원과 일부 전문기관들의 권고에도 관련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정부를 비판하기 위한 글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중국인 입국심사 후 첫 관광지는 대통령 집무실로 하는 것이 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고, 다른 네티즌은 "우린 매일 어딜 가도 마주하는 것이 코로나19인데, 이번에 들어오는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청와대 견학쯤은 시켜줘도 괜찮지 않겠느냐"고 적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23일 '중국인 유학생 청와대 견학시켜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이날 오후 기준, 약 1만4000명의 동의를 얻었다. 2020.02.25.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이외에도 "오죽하면 이런 청원이 올라오느냐", "중국인 유학생들 청와대 견학시키면 입국금지 안 한 조치도 인정한다" 등의 의견들이 나왔다. 

지난달 23일 올라온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인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는 청원은 이달 23일 기준 76만여명의 동의를 받은 뒤 마감됐다.

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는 이에 대한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한다. 청와대는 전날 "청원에 대한 답변을 다음달 4일까지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문제는 청와대에서 결정할 사안이 아니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가 논의를 거쳐야 할 문제라는 것이다. 

정부는 추가 제재 조치 없이 중국인 입국 관리 수준을 현재 상태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을 열고 "현재 확진자 수가 다수 발생하고 사망자가 나타나고 있는 후베이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입국금지 조치를 유지하고 있다"며 "중국 당국의 발표와 세계보건기구(WHO)의 통계를 분석해보면 추가적인 입국금지를 검토하는 것보다는 지금의 절차를 유지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