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대남병원 코로나19 환자, 병원 내에서 감염됐다(종합)

기사등록 2020/02/20 16:07:1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대남병원 폐쇄병동…종사자에 의한 노출 가능성"
"정신병동 입원환자, 의료종사자 120명 검체조사"

associate_pic4청도 대남병원
[서울=뉴시스] 김성진 이기상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한 경북 청도 대남병원 사례에 대해 '병원 내 감염'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2명의 환자는 병원에 계속 입원 중인 상태에서 감염이 된 것이기 때문에 병원에서 감염됐다고 판단할 수 있다"며 "누가 그 감염을 매개했는지에 대해서는 전수조사를 해서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특히 "대남병원에는 정신병동이 있고 또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이 있는데 건물이 연결이 돼 있다고 들었다"며 "정신병동의 감염상태를 보고, 필요하면 요양원과 요양병원까지 조사를 확대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정 본부장은 청도 대남병원이 병원 내 감염이 첫 사례인지에 대해서는 "이번에 (대구) 31번째 환자가 입원했던 한방병원에 직원이 1명 감염이 됐다. 그렇게 되면 병원 내에 노출로 감염이 된 것"이라며 "확진되기 전에 노출로 종사자 등이 감염될 수 있는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청도 대남병원 내 정신병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만큼, 정신병동의 입원환자와 의료 종사자 120여 명을 상대로 검체조사 등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청도 대남병원 정신병동이 폐쇄병동이었기 때문에 최근에는 면회 등이 없었다고 파악을 했다"며 "종사자를 통하거나 다른 외부인을 통한 감염이 의심돼서 종사자를 포함한 전수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wakeup@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